카스트 제도는 기원전 1300년경 고대 인도에서 인도-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자신들의 지배를 합리화하는 과정에서 성립했다고 합니다.

즉, 아리안족은 우월하고 드라비다족은 열등하다는 논리에서 출발한 것이죠.

 

그들의 계급은 브리만, 크샤트리아, 바이샤, 수드라 의 4개 지배층으로 나누어져 있고, 이 중 브라만, 크샤트리아는 지배층이며, 바이샤, 수드라는 피지배층입니다.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위의 챠트를 보니, 최소한 크샤트리아정도는 되 주어야 인도에서 목에 힘을 주고 살 수 있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이 외에에도 달리트(불가촉천민;Untouchable)이라는 계급도 존재한다고 합니다. 즉, 상위 40%를 제외한 나머지는 아예 소외계급으로 분리된다고 합니다. 수드라의 경우 직업에 따라 계급이 세분화 되어 그 계급이 2천여개 이상이라고 합니다.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위의 챠트를 보면 그 사람의 출신으로 성(姓)으로 알 수 있네요.

카스트 제도는 1947년 법적으로 금지되었지만 인도 사회에는 여전히 카스트에 따른 차별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름에서부터 신분간의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신분이 다른 계급과는 혼인을 금지시키는 것이 어찌 보면 당연하게 느껴집니다.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카스트 제도 - 유럽 계통인 아리안족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인 드라비다족을 정복하고 지배층으로 등장하면서 만든 신분제도

1955년에는 불가촉천민법이 제정되어 불가촉천민에 대한 종교, 직업, 사회적 차별을 금지하고 있는데, 정부에서 입학이나 취업 시 일정한 비율을 배정해주는 등의 혜택을 주고 있고 불가촉천민 출신의 장관도 배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불가촉천민은 종교, 문화, 사회적으로 차별을 받으며 절대적인 가난 속에서 살고 있다고 하는데요.

미래에는 이들에게도 밝은 앞날이 올 것으로 기대합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아돌프 히틀러가 그렸던 그림들 – 히틀러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로 삶을 살았다면 예술계에도 영향력 대단했을 것
  • 일본 강진 제주도까지 흔들 – 유라시아판 내부에서 발생한 지진이 제주도를 거쳐 목포까지 영향 줘, 주민·관광객 대피 소동
  • 최소 128명의 생명을 앗아간 ISIS의 파리 테러 – 자살폭탄, 인질극, 무차별 총기 난사는 전 세계 사람들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 넣어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