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아래 첫 장면…

왠지 이 작품에 가사 도우미라도 등장하는 것일까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미래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저 정도로 진화될거라는….!?

그리고 주인공 이름이 마사시인데…

그냥 보면 마사지로… 잘못 읽을 수도… –.-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키야아- 저 리얼한 잔소리 서비스…

저도 집사람이 어디 놀러가거나, 아님 제가 출장중일때 집사람의 잔소리가 그립고는 하답니다.

이번 기회에 녹음이라도 좀 해놔야겠네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보통 긍정적인 면접은… 탈락을 의미하던데요.

면접 중 틱틱 거리고… 뭔가 치고 받는 느낌이 있었다면 당첨 확률이 높고요…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허걱…. 기계도 뭐 어쩌라고요? 라고 말할 수 있는 시대가 온다는건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니트한 그와 큐트한 그녀

그려… 훈훈한 끝이구먼.

그치만 여전히 이름이 마사시는 마사지처럼 보인다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