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모기 증상 – 혈액내로 바이러스 전파되며 급성 신경계 증상 일으켜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매개 모기에 물릴 경우 바이러스가 혈액내로 전파되면서 급성 신경계 증상을 일으키며, 사망률이 높고 회복되더라도 합병증 발생 비율이 높은 질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모기를 예방하기 위해서 가정 내에서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전했고, 불가피하게 야외활동을 할 때에는 긴옷을 입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일본뇌염모기 증상 - 혈액내로 바이러스 전파되며 급성 신경계 증상 일으켜

또한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까지의 아동은 표준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