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방법

최근 연구에 의하면 책을 읽거나 게임을 하는 것 같이 뇌를 지속적으로 자극해주는 활동이 치매의 발병 위험률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치매는 어떠한 원인으로 인해 뇌세포가 줄어들고 뇌세포끼리의 연결이 느슨해지거나 없어지는 것이다. 두뇌활동을 계속해 뇌세포를 지속적으로 자극해 주면뇌세포끼리의 연결이 풍성해지고 이미 만들어진 뇌세포끼리의 연결은 더욱더 단단해진다. 반대로 여러 자극을 없애거나 사회적으로 고립되게 되면 치매의 위험이 올라가게 된다. 취미나 규칙적인 두뇌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이 2.5배나 높다.

신체적 활동을 통해 뇌 혈류양을 증가시키고 산소공급을 늘려 뇌세포의 성장을 촉진하고 퇴행을 막을 수 있다. 5925명의 건강한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65년 동안 6%의 위험도가 감소하였고 또 다른 연구에서는 16개의 활동을 한 노인들이 그렇지 않은 노인들에 비해 30%이상 치매 위험도가 감소했다.

여러 영양소가 치매 및 인지기능과 관련이 있지만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과일, 채소 등 항산화효과를 가진 음식물들이다. 또 치매 발병과 관련해서는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포함된 생선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타민 중에는 항산화효과가 큰 비타민E가 중요하다. 5천395명의 정상 노인을 6년 동안 추적한 네덜란드의 로테르담 연구에 의하면 비타민 E를 섭취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45%의 위험도가 감소했다. 미국시카고에서 실시된 연구에서도 4년 동안 비타민E를 섭취한 노인은 위험도가 70% 감소했다. 하지만 이런 결과는 무작위 표본 연구에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비타민E를 과다복용하는 경우 뇌출혈 등으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 400mg 이하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치매 조기발견과 정기검진이 중요하다. 노년기에 건망증이라고 무조건 무시하면 안된다.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와 건망증은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젊은 시절에 비해 기억력 및 인지기능이 점차적으로 떨어진다면 치매 전문 진료기관에서 치매에 대한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또 정밀검진 결과 치매 수준으로 저하가 돼 있지 않다 하더라도 기억력 저하가 계속되면 치매의 조기발견을 위해 인지기능에 대한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치매가 진행돼 뚜렷한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이미 치료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방법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