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의 나이는 알려진 위험요인 중 가장 중요한 요인입니다.

가 넘어가면 나이가 5년이 증가할 때마다 의 위험률은 2배씩 증가합니다. 이상이 되면 20명 중 한명이, 이상이 되면 약 5명 중의 한 명이 에 걸리게 되는데, 이상이 되면 의료기술이 발달하고 수명이 연장되면서 가 넘는 의 인구는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위험요인으로서의 나이는 더욱더 중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유전 요인 역시 우리가 조절할 수 없는 요인 중 하나입니다. 가족성으로 발병하는 매우 희귀한 ()를 제외하고는 가 현재까지 일관되게 보고 되고 있는 의 위험 유전자입니다.

알츠하이머라고도 불리우는 치매의 원인
여성은 남성에 대해 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으나 그 정확한 이유는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반대로 의 경우는 남성이 여성보다 위험률이 높은데 그 이유는 남성이 여성보다 , 고혈압등과 같은 위험인자를 더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수축이 혈압이 140, 이완기 혈압이 90을 넘으면 고혈압이 있다고 말할 수있습니다. 중년기 이후에 고혈압은 의 위험도 높이고 고혈압을 잘 치료한 사람은 와 인지기능저하를 줄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을 이루는 성분으로 생명활동의 유지에 꼭 필요한 물질이다. 하지만 혈중 이 높은 사람은 혈관 벽에 지방 성분이쌓이게 돼 혈관이 가늘어지고 딱딱해지게 되면 이나 뇌졸중을일으키게 되고 의 위험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중년기에 생기는 2형 당뇨병은 혈관성 뿐만 아니라 의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기타 혈관성 위험인자로 이전 뇌졸중 및 의 병력, 부정맥, 흡연은 의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 의식소실이 있는 두부 외상의 경우 역시 의 위험인자입니다.


몇몇 연구를 보면 가 발병하기 전 이 먼저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며 의 위험요인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노년기 은 혈관성 위험인자와 관계돼 의 손상으로 인해 생기는 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본인 스스로 이 저하되었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 신체질병, 성격, 불안 등 여러 가지 인지외적인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지만 실제 객관적인 저하와도 높은 상관이 있습니다. 몇몇 연구에서 주관적 저하는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의 위축과 관련이 있고 뇌 백질강도 증가와도 관련이 있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또 주관적 저하를 보고하는 들은 그렇지 않은 들에 비해 2~3배 정도 이 증가한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듀우 – 알고보면 설탕 맛 – 텁텁한 맛을 없애려고 설탕으로 맛 조절 해
  •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ic) – 미국에서는 마트에서도 구입 가능해 – 알러지를 치료하는 약물치료 방법으로 콧물, 재채기, 가려움 증 등 알러지 증상과 꽃샘추위 등으로 나타나는 각종 알러지 비염을 치료하는데 도움 줘
  • 열대야에 숙면을 방해하는 요소는 알코올과 탄산음료 – 개운한 잠을 자려면 차라리 우유를 마셔라
  • 열대야 찬물 샤워 주의–오히려 냉방병, 설사 등의 발병 가능성 있어 – 미지근한 물로 해야 숙면에 도움
  •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방법
  • 알츠하이머 기억장애 원인과 증상 및 예방법
  • 한국과 일본(15%)은 동남아시아와 중국보다 치매(알츠하이머) 비율이 높은 건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
  • 단계별 일본뇌염모기 증상 – 고열→혼수→마비→의식장애 순으로 진행
  • 일본뇌염모기 증상 – 혈액내로 바이러스 전파되며 급성 신경계 증상 일으켜
  • 캐나다 교수 코딱지 파 먹으면 건강에 좋다 – 코딱지는 몸에서 나오는 자연 백신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