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라고도 불리우는 치매의 원인

고령의 나이는 알려진 치매 위험요인 중 가장 중요한 요인입니다.

65세가 넘어가면 나이가 5년이 증가할 때마다 치매의 위험률은 2배씩 증가합니다. 65세 이상이 되면 20명 중 한명이, 80세 이상이 되면 약 5명 중의 한 명이 치매에 걸리게 되는데, 90세 이상이 되면 의료기술이 발달하고 수명이 연장되면서 65세가 넘는 노인의 인구는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치매 위험요인으로서의 나이는 더욱더 중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유전 요인 역시 우리가 조절할 수 없는 요인 중 하나입니다. 가족성으로 발병하는 매우 희귀한 치매(알츠하이머)를 제외하고는 아포지단백 유전자가 현재까지 일관되게 보고 되고 있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 유전자입니다.

알츠하이머라고도 불리우는 치매의 원인
여성은 남성에 대해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으나 그 정확한 이유는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반대로 혈관성 치매의 경우는 남성이 여성보다 위험률이 높은데 그 이유는 남성이 여성보다 심장질환, 고혈압등과 같은 위험인자를 더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수축이 혈압이 140, 이완기 혈압이 90을 넘으면 고혈압이 있다고 말할 수있습니다. 중년기 이후에 고혈압은 혈관성 치매와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도 높이고 고혈압을 잘 치료한 사람은 치매와 인지기능저하를 줄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은 세포막을 이루는 성분으로 생명활동의 유지에 꼭 필요한 물질이다. 하지만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은 사람은 혈관 벽에 지방 성분이쌓이게 돼 혈관이 가늘어지고 딱딱해지게 되면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을일으키게 되고 치매의 위험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중년기에 생기는 2형 당뇨병은 혈관성치매 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기타 혈관성 위험인자로 이전 뇌졸중 및 심장질환의 병력, 부정맥, 흡연은 치매의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 의식소실이 있는 두부 외상의 경우 역시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인자입니다.

몇몇 연구를 보면 치매가 발병하기 전 우울증이 먼저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며 우울증이 치매의 위험요인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노년기 우울증은 혈관성 위험인자와 관계돼 뇌혈관의 손상으로 인해 생기는 혈관성우울증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본인 스스로 기억력이 저하되었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우울증, 신체질병, 성격, 불안 등 여러 가지 인지외적인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지만 실제 객관적인 기억력 저하와도 높은 상관이 있습니다. 몇몇 연구에서 주관적 기억력 저하는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의 위축과 관련이 있고 뇌 백질강도 증가와도 관련이 있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또 주관적 기억력 저하를 보고하는 노인들은 그렇지 않은 노인들에 비해 2~3배 정도 치매 발병율이 증가한다고 보고 되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