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2013년 2월 4일…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판사가 자신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을 30일 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보낸 사건이 있었습니다.

주인공은 페넬로페 소토, 그리고 플리로다 주 판사이신 조지 로드리게스-초맷.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재판 내내 페넬로페 소토는 장난 스러움으로 일관합니다.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판사는 24시간 동안 마약을 했는지 묻고, 페넬로페 소토는 안했다 라고 말합니다.

판사는 소토에게 보석금 5,000달러 (한화로 약 545만원)를 부과하고 잘가라고 합니다.

그러자 페넬로페 소토는 아디오스 라고 명랑하게 말하면서 씩씩하게 걸어갑니다.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그러자 뭐가 불편하셨는지 다시 페넬로페 소토를 부르십니다.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그리고 판사는 보석금을 5,000달러에서 10,000달러로 2배 올립니다.

그러자 화들짝 놀랍니다.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소토는 퇴장하면서 욕설을 섞어 말하며 판사를 향해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 올립니다.

법정에서 화상 재판을 받다 판사에게 모욕적인 손짓을 한 10대 여성(페넬로페 소토) - 벌금 2배에 30일동안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으로 응징

판사는 다시 페넬로페 소토를 불러 무슨 말을 했는지 물었고, 페넬로페 소토는 인정하여, 판사는 법정모욕죄를 적용해 카운티 교도소에 30일 수감을 하기에 이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