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안네의 일기 훼손 파문 확산–미일 우경화 우려, 세계적 이슈로 떠올라–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있지 않다는 증거 보여줄 필요 있어

2014년 3월 1일 세계일보는 나치 독일 치하 유대인 소녀의 삶은 그린 작품 안네의 일기 등 홀로코스트 관련 서적들이 잇다라 찟겨진 채 발견된 이후 파문이 커지고 있음을 보도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외부 국가에서는 안네의 일기 훼손 사건이 일본 침략 역사를 부정하려는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충격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이 일어나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역시 이를 방관할 경우 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이다는 부정적인 모습으로 보일 수 있어 부랴부랴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라고 합니다.

일본–안네의 일기 훼손 파문 확산–미일 우경화 우려, 세계적 이슈로 떠올라–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있지 않다는 증거 보여줄 필요 있어

이 사건이 누구의 주도로인해 어떻게 벌어지고 있는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