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3월 1일 세계일보나치 독일 치하 유대인 소녀의 삶은 그린 작품 안네의 일기홀로코스트 관련 서적들이 잇다라 찟겨진 채 발견된 이후 파문이 커지고 있음을 보도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외부 국가에서는 안네의 일기 훼손 사건이 일본 침략 역사를 부정하려는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충격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이 일어나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역시 이를 방관할 경우 일본파시즘으로 향하고 이다는 부정적인 모습으로 보일 수 있어 부랴부랴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라고 합니다.

일본–안네의 일기 훼손 파문 확산–미일 우경화 우려, 세계적 이슈로 떠올라–일본이 파시즘으로 향하고 있지 않다는 증거 보여줄 필요 있어

이 사건이 누구의 주도로인해 어떻게 벌어지고 있는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기름을 끓이면 부피가 늘어난다는 과학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주유소의 사기
  • 섹시한 눈빛의 김연아 – 김연아 섹시의 비밀을 밝힌다
  • 씨스타 소유의 칼 있는 한마디
  • 맥도날드 신학기 팩 먹는 만화
  • 스티브잡스를 절제 있는 삶으로 이끌었던 인도의 수도승
  • 믿습니꺄? 믿음 있으면 뱀 물려도 산다는 미국 목사, 독사에 사망
  • 한중일 3국의 신라면을 비교 분석한다
  • 대한민국 조상님의 똘똘함을 보여주는 귀신폭탄
  • 페루의 한 사진기자가 찍은 사진에 등장한 이상한 비행물체
  • 큐리오시티 미확인 물체 포착–에일리언인가?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