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상황#1] 당신은 네 살짜리 아이다. 하루 중 여러 번 부모가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을 듣는다.
> 콩도 먹어야지. 야채는 몸에 좋은 거야.
> 이리 오렴. 지퍼를 올려줄게.
> 피곤하구나. 누워서 쉬렴.
> 네가 그 애랑 놀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 애는 나쁜 말을 하더라.
> 화장실에 가지 않아도 되는 게 확실하니?

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상황#2] 당신은 아홉 살짜리 아이다. 하루 중 여러 번 부모로부터 다음과 같은 말을 듣는다.
> 그 재킷은 입어볼 것도 없다. 너한테는 초록색이 어울려.
> 그 병 이리줘. 뚜껑 내가 열어줄게.
> 네가 입을 옷을 골라놓았다.
> 숙제 좀 도와줄까?

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상황#3] 당신은 열일곱 살 청소년이다. 부모가 다음과 같이 말한다.
> 너는 운전 배우지 마라 사고 날까 겁나. 네가 어디를 가든 엄마가 데려다 주면 되잖니? 넌 그냥 어딜 가겠다고 말만 하면 돼

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자~ 서두가 길었다.
위의 내용을 읽고 든 당신의 감정은??

 

"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자녀에 대한 지나친 관심은 의존성 강한 아이를 만든다

운명을 바꾼 친절함

운명을 바꾼 친절함

운명을 바꾼 친절함

 

하찮은 친절이란 없음을 기억하라는 스콧 애덤스의 말은 명언인 것 같습니다.

위에 나온 분은 친절이 몸에 배어 계신 분이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러하기에 위와 같은 행운도 따르지 않았을까요?

 

말 한마디로 천냥 빛 갚는다는 조상님의 말이 있듯이, 우리가 누군가에게 뭔가를 할 때 조금만 더 친절하게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 우리 사회가 좀더 아름다와 지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