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8월… 오프라 윈프리스위스에 방문 시 들렀던 한 명품 매장에서 오프라 윈프리를 못 알아 보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는 어찌 보면 오프라 윈프리굴욕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내용을 듣고 보면 인종차별같은 느낌이 듭니다.

오프라 윈프리의 스위스 명품 관광 시 겪은 어처구니 없는 사건 – 이건 인종차별 아닌가



facebook posting twit

  • 특이한 집
  • 즉석 도구의 달인 – 저 마스크 불에 타지는 않을 런지
  • 우리가 몰랐던 영유아의 능력
  • 흔한 고속도로 휴게실의 화장실 명장면
  • 지각 안하면 돈 주는 아름다운 학교
  • 1962년 생산된 소형 자동차 P50의 위엄 – 탑기어에도 나왔다고 하는
  • 법무부가 인정한 합법적인 욕
  • 야스쿠니 참배를 멈추라고 시위하는 일본의 또 다른 얼굴 – 신사의 모양을 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군사시설이라고
  • 가장 설래이는 언어
  • 미스터 빈 닮은꼴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