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한 일본 여고생의 치마 길이

여고생들의 교복 입은 모습… 정말 파릇파릇하고 신선한 느낌이 들죠.

 

그런데,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지만 2010년의 일본 여고생들의 치마길이… 상당히 짧습니다.

 

얼마나 짧으면 아래와 같은 상황이 연출되겠습니까? 정말 아슬아슬하죠.

 

아슬아슬한 일본 여고생의 치마 길이

 

얼마나 짧은지 한번 감상해 보아요.

 

아슬아슬한 일본 여고생의 치마 길이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

스시는 한국말로 초밥입니다.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

원래의 스시는 한국의 식해(食醯)와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물고기를 소금간을 하여 조밥이나 메밥에 버무려 놓았다가 삭은 후에 먹는 생선식해와 똑같은 조리법입니다.

 

이 방법은 지금까지 한국에도 일본에도 전수되고 있으나, 일본에서는 그후 ‘하야즈시’라 하여 하야[早:빠르다는 뜻의 일본말] 자를 붙여 즉석음식으로서 간소화시켜 다음의 세 가지 요리법으로 분화되었다고 합니다.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

예를 들어 밥에 식초를 뿌려서 새콤하게 조미한 다음 김으로 싼 것이 ‘노리마키’이고, 생선조각, 기타 해물을 꼭꼭 뭉친 밥에 얹은 것이 ‘니기리즈시’, 두부조각을 기름에 튀겨서 만든 유부를 조미하여 주머니처럼 벌리고 그 속에 맛이 나게 조미한 밥을 뭉쳐 넣은 것이 ‘이나리즈시’라고 합니다.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

이상은 근세에 만들어낸 스시로, 일반화되고 있는데, 이 요리법을 일본인에게 배워서 한국에서 만들고 있는 것이 초밥이고, 그 이름도 한국사람이 붙인 것입니다.

 

초밥은 김초밥·생선초밥·유부초밥 등의 기본이 되는 밥으로, 식초·설탕·소금을 섞어 만드는데, 밥은 되직하게 잘 지어야 합니다.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

스시(초밥) 만드는 방법은 대략 이렇습니다.

 

쌀을 밥 짓기 2∼3시간 전에 씻어 두어 물기를 뺀 후 보통밥보다 물을 10% 정도 적게 붓고 청주 1큰술을 넣어 끓을 때 씻어 놓은 쌀을 넣고 소금을 약간 넣어 1번 휘저은 다음 뚜껑을 덮고 끓입니다.

 

뜸이 들 동안에 식초에 설탕을 넣어 잘 섞어 놓아야 하는데, 뜸이 들면 널찍한 그릇에 밥을 쏟고 설탕식초를 뿌려 나무주걱으로 빨리 저어 식힙니다.

 

이것을 각각 김·생선·유부 등에 싸서 초밥요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핵심입니다.

스시의 유래 – 한국말로 초밥이라 부르며, 유부초밥, 김초밥, 생선초밥 등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