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 있는 미 해병이라면 아무리 배가 고파도 먹지 않는 참스 .

미군의 저주 받은 사탕 참스

미군의 저주 받은 사탕 참스

저주가 퍼진 이유는 아마도 폭파되거나 사상자가 난 험비참스가 남아 있었다는 목격 정보때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참스 저주의 시작은 1991년 걸프전 도중이란 말이 있는데 특히 이라크전에서 심하게 이 저주가 퍼졌다고 합니다.

일설에 따르면 참스를 먹거나 혹은 갖고 있으면 총에 맞거나 심지어는 죽는다고 따라서 참스를 발견하면 절대 껍질을 까지 말고 던져버려야 저주를 면할 수 있다고 합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경기에 집중 할 수 없는 야구장 – 이러믄 거시기하지요
  • 한국 여자가 제일 쉬웠다는 한 외국인 남성
  • 외국에서는 왜 일본인들을 원숭이라고 부를까요?
  • 달의 미학 – 달덩이도 사진으로 새롭게 태어나니 흥미 진진하다
  • 띄어쓰기의 중요성
  • 이 녀석은 어떻게 먹어야 하는 거지요?
  • 일본에 처음 가본 남자
  • 대륙의 목욕탕 – 민망하지 않으신가 봅니다
  • 초코파이 50원이었던 시절 – 그게 언젠가?
  • 한국에 자살률이 높은 이유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