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차… 전날 밤 늦게 에 도착하여, 방콕 시내를 탐험하기로 마음먹은 우리 집 식구들은 식사를 마치자 마자 호텔을 바로 나섰습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아래 나오는 분이 의 왕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왕이 없어서 그런지… 그분들의 숭배 정도에 대해 완전 이해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왕은 아니지만 대통령이라는 것이 있는데, 존경을 많이 받지 못하니까요…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하여간… 인들의 왕에 대한 존경심은 참으로 대단해 보였습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이미 식사를 마친지라… 호텔 근처에 있는 는 그렇게 눈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우리나라와 별 차이가 없지만, 하나 다른 것은 죽이 판매 된다는 것입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하면 또한 아래와 같은 가판대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입니다. 스티커 북이 단돈 1천원도 안됩니다. 한국에 돌아와 가지고 놀기 위해 아이들에게 몇 권 사주었습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우리 집 식구들은 이때부터 땀을 삐질삐질 흘리느라 정신이 없었는데, 현지 분들은 땀을 전혀 안흘리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뭔가 여유로워 보이는 방콕의 아침…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그렇지만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하려는 방콕 시민들의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아래는 에서 10-15분 정도 걷기만 하면 도착하는 가까운 거리입니다.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뒤에 간판이 매우 친숙하게 느껴지네요. 이곳에서 우리는 행 여행 계약을 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한국에서 더 싸게 계약 할 수 있었더군요.



facebook posting twit

  • 태국 왕궁 대 탐험 – 온통 금빛으로 현란하게 둘러 쌓인 아름다운 곳 – 살이 타므로, 썬크림을 바르고 긴팔 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아
  • 태국의 대표적인 교통 수단 중 하나인 툭툭 – 타기 전에 꼭 가격 네고를 해야 후회를 안하고, 지명을 태국어로 또박또박 이야기 하는 길이 바가지 안쓰는 길
  • 방콕 시내에서 왕궁 가는 길에 나타난다는 비둘기 아줌마 – 그냥 휙 던져주는 비둘기 모이를 주워 주었다가는 꼼짝없이 사야 되 – 왠만하면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는 당돌함이 필요해
  • 태국의 아침은 갈증 날 정도로 무덥다 – 왕궁은 카오산 로에서 왓 프라 케오 방향으로 가면 되
  • 방콕의 카오산 로의 아침 – 이곳이 정말 밤만 되면 화려하게 변신하는 그곳인지 의심되는 평화로운 아침 – 태국의 대표적인 외국인 관광단지, 패키지 관광 코스를 현지에서 고르고 예약도 가능해
  • 랏차댐노엔 레지던스 호텔 (Ratchadamnoen Residence) – 태국 여행시 머물렀던 아늑한 주거형 호텔 – 카오산로와 가깝고 깔끔한 인테리어에 직원들 서비스도 세계 최고의 친절함 제공
  • 태국 입국 심사 완료하여 짐 챙겨 나오니 후끈후끈한 태국의 날씨가 느껴져 – 택시 탔더니 메터기가 안보여 물으니 가렸던 메터(Meter)기를 보여줘 – 바가지 씌우는 기사 많으니 일단 조심
  • 태국 화폐는 바트
  • 태국 공항에 첫 발을 – 강준휘 어린이, 문선미 여사 – 칼랍킬랍…
  • 대한항공 비행기의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 터치가 가능하고 유선 리모컨도 지원하지만 터치는 스마트폰에 비해 감도가 떨어져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