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많이 경험하게 되는 것이 바가지 요금, 그리고 황당한 강압 구매(?)라고들 합니다. 이 중 강압 구매(?)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을 알려드립니다. 딱히 좋은 경험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 흥미진진함을 느껴 보시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카오산로에서 으로 가는 길에 바로 그 유명한 아주머니가 계십니다.

방콕 시내에서 왕궁 가는 길에 나타난다는 비둘기 아줌마 – 그냥 휙 던져주는 비둘기 모이를 주워 주었다가는 꼼짝없이 사야 되 – 왠만하면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는 당돌함이 필요해

울며 겨자 먹기로 를 안겨주는데, 이를 무시하고 가는 게 쉽지는 않더군요.

방콕 시내에서 왕궁 가는 길에 나타난다는 비둘기 아줌마 – 그냥 휙 던져주는 비둘기 모이를 주워 주었다가는 꼼짝없이 사야 되 – 왠만하면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는 당돌함이 필요해

그렇지만 를 지나치며 다들 한마디 씩 합니다. 통과 !!!

에서의 이색 체험… 한번 즐겨보아요.



facebook posting twit

  • 사원 입구에는 항상 사원을 지키는 수호신 상 – 각각의 사원 앞에 있는 조각 상에는 의미가 있어
  • 태국 왕궁 방문 시 현란한 건축물과 보물들을 구경하는 것도 좋지만 모자와 충분한 물을 준비하는 것이 건강에 좋아
  • 태국 왕궁에서 가족사진 찍기 – 사람이 워낙 많아 쉽지 않은 일, 현란한 건축물을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와
  • 태국 왕궁 대 탐험 – 온통 금빛으로 현란하게 둘러 쌓인 아름다운 곳 – 살이 타므로, 썬크림을 바르고 긴팔 옷을 준비하는 것이 좋아
  • 태국의 대표적인 교통 수단 중 하나인 툭툭 – 타기 전에 꼭 가격 네고를 해야 후회를 안하고, 지명을 태국어로 또박또박 이야기 하는 길이 바가지 안쓰는 길
  • 태국의 아침은 갈증 날 정도로 무덥다 – 왕궁은 카오산 로에서 왓 프라 케오 방향으로 가면 되
  • 방콕의 카오산 로의 아침 – 이곳이 정말 밤만 되면 화려하게 변신하는 그곳인지 의심되는 평화로운 아침 – 태국의 대표적인 외국인 관광단지, 패키지 관광 코스를 현지에서 고르고 예약도 가능해
  • 후덥지근한 태국의 아침 – 아침 8시인데도 더워서 땀을 삐질삐질…
  • 랏차댐노엔 레지던스 호텔 (Ratchadamnoen Residence) – 태국 여행시 머물렀던 아늑한 주거형 호텔 – 카오산로와 가깝고 깔끔한 인테리어에 직원들 서비스도 세계 최고의 친절함 제공
  • 태국 입국 심사 완료하여 짐 챙겨 나오니 후끈후끈한 태국의 날씨가 느껴져 – 택시 탔더니 메터기가 안보여 물으니 가렸던 메터(Meter)기를 보여줘 – 바가지 씌우는 기사 많으니 일단 조심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