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아래의 사진은 사유리의 식탐여행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목포 어시장을 방문하여 찍은 장면입니다.

신선한 홍어회는 초장을 찍어 먹으면 그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또한 전라도 사람들은 이를 김치, 삶은 돼지고기와 같이 먹기도 하는데요.

이를 삼합이라고도 부릅니다.

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처음 홍어 맛을 보는 사유리…

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듯 그냥 그냥 그런가 보다 합니다.

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그런데 처음 느끼는 그 맛을 대부분은 그냥 그냥 그렇다고들 합니다.

외국인인 사유리가 느끼는 맛은 좀 독특합니다.

초장을 찍어먹는 목포 홍어회 - 사유리의 식탐여행에서 사유리가 느낀 것처럼, 처음 먹는 이들은 적응하기 어려워

재미난 표현이네요.

  “모기물릴 때 붙이는 약”이랑 똑같은 맛이 입에서 나요.

 

저도 처음에는 먹기가 매우 어색했지만, 지금은 홍어회를 좋아한답니다.

사유리의 식탐여행… 계속 같이 탐방해 보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