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판이라고 들어보셨나요? 70-80년대의 음반 복제 방법

70-80년대는 레코드판으로 음악을 듣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나마 집에 전축이 있어야 들을 수 있었죠.
대부분은 끽해야 라디오로 음악을 겨우 들을 수 있었던 시절이라고나 할까요?

그시절 음반은 어찌 복제 되었을까…
빽판이라고 레코드 가게에 가면 그 시절에는 주인아저씨한테 물었죠.

아저씨 빽판 있어요?

빽판이라고 들어보셨나요? 70-80년대의 음반 복제 방법

주로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외국 음반을 빽판으로 많이 팔았었는데… 그때가 생각 나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