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사랑... 둘중 어느쪽에 더 비중으로 두고 싶으신가요?

저는 개인적으로 사랑이 먼저가 아닐까 싶은데요.

청춘사업과는 거리가 멀어진 지금은 사랑이라는 단어보다는 가족이라는 단어가 더 비중이 있어진것 같습니다.

아래 작품의 제목은 사랑, 사랑... 한번 감상해 보실까요?

일과 사랑, 사랑과 일


facebook posting twit

  • 가수 박정현이 노숙자로
  • 남의 사진 망치는게 취미이신 분들
  • 압구정동에서 유명하다는 신의 손
  • 마티즈의 굴욕
  • 눈오는날 봉지녀의 환한 미소
  • 결벽증 소녀
  • 조금은 싼티나지만 3D 안경을 쓴 눈사람
  • 봉지녀라고 들어 보셨나요
  • 현란한 테크닉
  • 아픔의 크기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