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경기도 안성에 자리한 고삼호수는 60년에 준공한 94만평 규모로, 몽환적이고 서정적인 신비감을 간직한
천혜의 장소입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김기덕 감독의 영화 <섬>의 주무대 이기도 한 고삼호수는 푸른 물과 그위에 떠있는 좌대의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고삼호수는 낚시터로 유명하지만, 영화가 개봉된 후 관광코스로도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서울 시내에서 비교적 가까운 곳에 위치해 당일 코스로도 가능합니다.

영화에서는 호수 모두를 오픈세트화 해 원형 그대로 고즈넉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한가지 고삼지를 찾으면서 재미있는 놀거리나 볼거리를 기대했다면 실망하기 쉽습니다. 아침에 안개가 자욱히 깔린 호수를 만끽 하시고 다른 곳으로 이동 하시길 강력히 추천합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주변의 명승지로는 우리나라 천주교인들의 성지인 미리내를 먼저 꼽을 수 있습니다. 지난 84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천주교 성인으로 봉인된 103위의 천주교 성인의 성전과 초대 신부인 김대건 신부의 묘와 경당, 그리고 사제관, 수도원 등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산호수 등 인근에 낚시터가 많아 강태공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라고 합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혹시 낚시에 관심 많으신 분이라면 이곳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이곳은 깨끗한 수질에 수심이 얕고 연안에 수초가 잘 형성돼 있어 붕어와 잉어가 특히 많습니다. 주변의 잉어통구이, 토종닭, 장어구이, 매운탕집들의 맛이 일품입니다.

아침 안개가 산수화 같이 아름다운 경기도 안성 고삼호수

[대중교통]
1) 강남터미널에서 고속버스 이용, 안성에선 고삼행 시내버스가 30분 간격으로 운행

[자가용]
1) 내비게이션 : 통합검색으로‘고삼지’
2) 경부고속도로 안성IC → 38번 국도 → 대덕터널을 지나 고삼방면으로 좌회전 → 고삼교 건너면 표지판
보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