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시체 200구 무더기 발견

외계인 시체 200구 무더기 발견

괴생명체의 시체 200구가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스위스 인류학자 휴고 차일드 박사와 연구팀은 아프리카 르완다 정글에서 5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는 정체불명 집단 무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무덤은 적어도 1400년대 무렵의 무덤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0구 이상의 시체가 묻혀있다.

이 시체들은 인간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연구팀은 이 정체불명의 시체들이 외계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10cm의 키에 인간의 평균 머리 크기보다 큰 머리, 큰 눈에 코와 입이 없는 이 생명체가 전형적인 외계인 형체라는 것.

연구팀은 이 생명체들이 박쥐처럼 생물학적인 레이더로 돌아다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생명체들이 바이러스에 의해 사망했으며, 주변에 UFO 파편이 없는 것으로 보아 일부 외계인들이 우주로 돌아갔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