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시체 200구 무더기 발견

괴생명체의 200구가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스위스 인류학자 휴고 차일드 박사와 연구팀은 아프리카 르완다 정글에서 5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는 정체불명 집단 무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무덤은 적어도 1400년대 무렵의 무덤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0구 이상의 가 묻혀있다.

들은 인간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연구팀은 이 정체불명의 들이 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10cm의 키에 인간의 평균 머리 크기보다 큰 머리, 큰 눈에 코와 입이 없는 이 생명체가 전형적인 형체라는 것.

연구팀은 이 생명체들이 박쥐처럼 생물학적인 레이더로 돌아다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생명체들이 바이러스에 의해 사망했으며, 주변에 UFO 파편이 없는 것으로 보아 일부 들이 우주로 돌아갔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11년 일부 자치단체가 추진한 초등학교 무상급식에 따른 중국의 반응
  • 일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 기막히는 질문 – 김연아 선수 엉덩이 만지는 방법
  • 지하철에서의 졸음은 죽음이다
  • 방사능의 위험성
  • 미스터리 공중 대폭발 장면
  • 세기의 사건
  • 파나마에서 발견된 골룸처럼 생긴 외계인 출현
  • 멕시코에 나타난 아기 외계인의 충격 영상
  • 물이 많은 지역에서 잘 발견되는 UFO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