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사건

우리는 뉴스를 보며 여러 살인마들에 대한 소식을 듣고 깜짝 깜짝 놀란다.

1960년대 고재봉 사건
1970년대 김대두 사건
1982년 우범곤 순경 사건
1988년 지강헌 사건
1989년 심영구 사건
1993년 지존파 사건
1994년 온보현 사건
1996년 막가파 사건
1997년 신창원 사건
2003-2004년 유영철 살인 사건
2004년 정남규 사건
2008년 강호순 사건
2008년 논현동 고시원 방화 및 살인 사건

사업이 고도화 되고 개인주의가 더 심해지는 요즘만 이런 사건 사고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가끔은 이들의 행동을 미화시켜서 영화를 만든다거나
드라마로 만드는 이들도 있는데…

어느것도 살인을 정당화시켜줄 것은 없다.

세기의 사건

해와 구름 완결판

이 이야기가 이솝 우화의 것인지
아님 다른 동화인데 이솝우화에 껴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중 해와 구름의 처절한 대결구도는 참으로 박진감 넘치는 부분이기도 하다.

여기 해와 구름 이야기의 완결판이 있다.

한번 감상해 보도록 하자.

해와 구름 완결판

이 이야기에서 딱히 교훈이 느껴지지는 않는다.

하지만 슬기로운 농부의 지혜가 매우 인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