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유니콘

살아있는 유니콘

머리에서 뿔이 자라는 여성이 화제다. 그 주인공은 60세 나이의 중년여성으로 이마 위에 뿔이 자라나고 있다. 그 모습이 마치 전설의 동물 유니콘을 연상시킨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 여성에게 뿔이 자라난 시점은 20년 전부터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던 것도 아니다. 갑자기 이마 위에 구멍이 생기더니 약간의 통증과 함께 뿔이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색과 모양이 실제 동물의 뿔과 흡사해 인상적이다. 갈색의 뿔은 균일한 굵기로 자라나고 있다. 현재 뿔의 길이는 17cm로 직선으로 뻗지 않고 둥글에 말아 올라가고 있다.

일상생활에는 전혀 불편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혐오감을 느끼는 것 같아 불편했는데 지금은 편해졌다”며 “평상시와 다름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뿔이 나는 정확한 원인은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뿔이 난 시점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병원에 다니며 원인과 치료방법을 찾고있으나 명확한 해답을 듣지 못했다. 현재 그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한에서 뿔을 제거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중이다.

그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외 네티즌들은 “합성이 아니라 실제로 사람에게 뿔이 나는 것이냐”며 “도대체 무슨 이유로 이런 일이 생긴 것인지 놀랍울 따름”이라고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