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사람일 수록 거래는 명확히, 확인은 철저히

부자, 형제지간에도 금전거래는 명확히 해야 합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정서상 차용증을 쓰고 일일이 도장을 찍는 것을 좀스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결국 분쟁이 생겨 재판까지 가게되면 그야 말로 돈 잃고 사람까지 잃을 수 있습니다.

계약서는 반드시 작성하도록 하십시오.

아는 사람끼리 분쟁 생기면 정말 더럽고 치사해집니다. 서로 그러지 말자는 차원에서 꼭 계약서는 작성하십시오.

그러므로, 금전거래를 할 때에는 반드시 거래계약서(차용증, 현금보관증, 각서 등 명칭 불문)를 작성하고 그 계약서에 거래조건(차용이자, 변제기일 등)을 적어 후환을 없애야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