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뉴타운 중심상업지에는 호텔, 마트, 아울렛, 전시관 등이 유치 될 계획

2008년 12월 2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 SH공사와 ‘건설공제조합-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최근 은평 중심상업지 개발을 위한 자산관리회사 은평뉴타운복합개발법인을 설립했다고 머니투데이 인터넷판 기사는 보도하였다.

은평뉴타운 중심상업지에는 호텔, 마트, 아울렛, 전시관 등이 유치 될 계획

SH공사(19.9%) 현대건설(12.98%) 롯데건설(9.89%) GS건설(9.58%) 등 범건설사 4곳과 건설공제조합(25%) 산업은행(7.55%) 국민은행(7.55%) 하나은행(7.55%) 등 범금융사 4곳이 총 700억원의 자본금을 출자했다.

이들 출자자는 내년 9월 착공 전까지 2차례 증자를 거쳐 자본금을 2400억원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금융사들이 자본금을 낸 것은 앞으로의 PF대출도 지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총 사업비가 1조3000억원 규모(토지비 5000억원)여서 자본금을 제외한 PF대출금은 1조원이 넘는다.

은평 중심상업지 개발이 순항하는 것은 서울시의 사업 추진 의지가 강한데다 이 곳이 서북권 상업중심지로서 개발될 잠재성이 높기 때문이다. 시는 세계적 복합상업 위락시설로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건축디자인을 미국의 유명설계회사인 저디(Jerde)사에, 입점업체 유치 및 기획(MD)을 일본의 모리(MORI)사에 각각 맡겼다.

배경동 SH공사 뉴타운사업본부장은 “호텔 백화점 마트 아울렛 전시관 미술관을 유치해 인근 불광동 연신내는 물론 지축.삼송지구를 아우르는 강북의 신상권 및 관광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