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자금 대출시 대출가능 액수 산정

전세자금은 연봉내에서 전세금액의 70%까지 사용할 수 있다.

등기상에 원룸,오피스텔,근린상가나 융자낀 건물은 해당이 안된다.

부채가 없으시고 회사부분만 해당이 된다면 연소득으로 봐서는 은행권으로 가능성은 있다.

일단은 정확한 원천상의 소득과 부채내역이나 본인의 신용등급정도는 알아야
회사부분이나 은행권내의 평점에 따라서 한도나 이율을 알수가 있다.

연봉 3,000만원 소득자의 전세자금 대출

연봉 3천만원이 넘으면서 전세자금 대출이 필요할 때는 시중은행이 수월하다. 

전세자금 대출을 받으려면 
▲임대차계약서 
▲소득증빙서류는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또는 급여이체통장이 필요하다
▲임차보증금의 10%이상 납부영수증 또는 무통장입금증 
▲임차주택등기부등본 
▲주민등록등본 등이 필요하며, 대출한도는 연간소득 수준에 따라 결정된다. 
▲자영업자는 소득금액증명원으로 대신할 수 있다. 
▲재직증명서 혹은 직장의료보험증 사본도 있어야 한다. 
▲임차보증금 10%이상 납부한 영수증이나 무통장 입금증을 제시해야 한다. 

모든 금융기관에서 대체로  전세금의 70%까지 대출을 해준다. 대출기간은 임대차 계약기간까지이며 연장이 가능하지만 대출최장 기간을 5년 등으로 제한을 두는 금융기관도 있다. 중도상환 수수료는 최소 0.5%에서 최고 1.5% 수준이다. 은행들이 채권 보전을 위해 집주인의 전세금 반환확약서를 받고 대출한도를 높여주기도 하기 때문에 집주인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여야 할 것이다. 전세금 반환확약서는 집주인이 전세금을 세입자에게 돌려줄 때 대출분은 금융기관에 곧바로 송금하는 것을 약속하는 것이다.  

보증 못받는 서민 전세자금 대출 쉬워진다.또한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 담보인 주택금융공사의 보증서조차 받을 수 없는 무주택 서민들의 전세자금 마련을 위한 전세금 대출이 쉬워질 것으로 보인다. 7월말 경 무주택 서민들을 위해 주택금융공사의 보증서 없이도 전세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한다. 저소득 무주택자가 은행과 공동으로 집 주인과 전세계약을 맺은 후 전세금 반환채권은 은행이 가져가게 된다. 전세기간이 완료되면 반환채권을 소유한 은행이 집주인으로부터 전세금을 직접 회수해 가는 방식이다. 

지원 대상 전세 보증금은 각 지자체에서 정하게 되어 있지만, 대략 서울이 5000만 원,수도권과 광역시가 4000만원, 이외 도시는 3000만 원 이하로 은행으로부터 지원되는 전세금은 보증금의 70%이며, 연 2%의 이율이 적용된다. 서울에 사는 영세민이 전세금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는다면, 5000만 원의 70%인 3500만원을 은행으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전세금 반환은 2년 후 일시 상환해야 하지만, 2회 연장이 가능해 최장 6년간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주택 보유자의 집 넓혀서 이사가는 방법

돈은 없고 집 팔아서 새집 장만하고 싶은데 방법이 없나 궁금했다.

참 난감한 상황이다.
그렇다고 기회를 놓치고 싶지는 않고…

이 경우 다음과 같은 방법을 쓰면 집을 넓혀 갈 수 있다.

(1) 계약금 대출
기존 집을 근거로 은행에서 아파트 담보대출을 받아서 새집을 계약한다.
이때 아파트 담보대출 받은 돈으로도 돈이 모자르면 개인신용대출을 받으면 된다.

(2) 새집 계약
(1)에서 받은 자금으로 새집에 대한 부동산 매매 계약서를 작성하고 계약금, 중도금까지는 이것으로 해결한다.

(3) 추가 대출
(2)를 통해 계약한 계약서를 근거로 은행에서 잔금대출을 받는다.

(4) 이사
새집에 이사간다.

(5) 기존집 판매
기존 집 판매 후 (1)에서 받는 대출금 및 (2)에서 받은 대출금 일부를 갚는다.
나머지 대출금은 벌어서 갚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