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 역류질환의 특징 및 증상

위식도 역류질환이란 위에서 분비된 위산이 식도를 타고 역류해 말썽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슴이 쓰리고 아파 마치 속살에 고춧가루를 뿌린 것처럼 따갑다.

그런가 하면 목에 뭔가 걸려있는 느낌에다 감기도 아닌데 마른 기침이 떨어지지 않는다. 증상도 홧병’과 비슷하다.

서구에서는 매우 흔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양에서는 그 빈도가 낮은 편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식생활의 변화나 비만 인구의 증가 등으로 인해 발생빈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은 가슴쓰림과 역류증상이다.

가슴쓰림이란 흉골 뒷쪽 가슴이 타는 듯 한 증상을 말한다.

역류는 대개 다량의 음식을 먹은 뒤 또는 누운 자세에서 많이 일어난다.

이같은 증상외에도 흉통· 연하곤란(물이나 음식을 목으로 삼키기 어려움), 연하통· 가슴앓이 혹은 타액 분비과다 등의 증상을 보인다.

역류성 식도질환과 감별해야할 질환들도 있는데 심장 혈관의 질환인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때문에 생기는 흉통은 역류성 식도질환을 진단하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위식도역류질환의 진단에는 바륨식도조영술· 내시경검사· 식도 내압검사· 24시간 식도산도 검사 등이 있다.

위식도역류 진단을 위한 검사법으로 제일 먼저 시행되는 검사는 내시경 검사이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는 크게 생활 습관의 변화를 포함한 비약물요법· 약물요법· 수술요법으로 구분된다.

비약물적 요법으로는 환자교육과 생활양식의 변화를 제일 먼저 시도한다.

이것은 치료기간 내내 계속되어야 하는 제일 중요한 치료법으로 이러한 변화만으로도 증상의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잘 때 침대의 머리 부분을 올리거나 베개를 높게 베고, 식후 2-3시간 이내에는 바로 눕지 않게함으로써 역류를 막아준다. 담배를 끊고 취침 전에는 음식물의 섭취를 삼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