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면 바지를 무척 많이 내려서 입는다. 사실 팬티가 다 보일정도로 내려 입는다. 난 그 스타일이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이를 경찰에서 단속하며 체포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한다.

미국 플로리다주 의 미트 키네스 스미스(29)는 '배기 팬츠'(Baggy Pants)를 입었다가 플로리다주 리비에라 비치 관할 경찰에 체포됐다고 미국 송사 및 수사 기록 온라인 뉴스사이트인 '스모킹건'(The Smoking Gun)이 3일 보도했다.

스미스는 플로리다주 리비에라 비치시 정부가 올해 초 바지를 어덩이 아래까지 내려 입는 배기 팬츠의 착용을 법으로 금지하면서 체포됐다.

리비에라 비치시 경찰 당국에 의하면 스미스는 체비 임팔라 지역에 주차돼 있던 마약 거래상들고 접촉한 한 것으로 밝혀졌다.

B. 잭슨 경찰은 "갈색과 하얀색 격자 무늬로 이뤄진 스미스의 바지가 너무 밑으로 내려와 그 안에 속옷이 약 2인치 가량 보였다"며 스미스의 체포 사유를 설명했다.

불법 마약 거래상과의 접촉 및 배기 팬츠 착용 금지 법을 어긴 스미스는 150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배기 팬츠 착용 금지법을 첫번째 위반할 경우에는 벌금만 물면 되지만 두번째 위반 시에는 30일 동안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

현재 미국 내 많은 시에서는 공공 질서와 깨끗한 거리 유지를 위해 배기 팬츠 착용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젊은이들과 힙합 마니아 계층은 시 당국이 패션 자유를 침해한다고 비난하고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귀청 떨어질번한 소리
  • 괴력의 박주영
  • 매우 고통스러운 장면
  • 배신자
  • 흑흑… 벗으라면…
  • 인터넷을 후끈 달군 이미연의 복근
  • 윤은혜 자동차 모는 장면
  • 소아변비의 치료 방법
  • 소아 변비의 진단
  • 변비가 생기는 이유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