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은 우리나라 명절의 하나로, 음력 8월 15일이며, 한가위 또는 중추절 (仲秋節)이라고도 한다.

이때는 농경민족인 우리 조상들에 있어 봄에서 여름 동안 가꾼 곡식과 과일들이 익어 수확을 거둘 계절이 되었고 1년 중 가장 큰 만월날을 맞이하였으니 즐겁고 마음이 풍족하였다. 여름처럼 덥지도 않고 겨울처럼 춥지도 않아서 살기에 가장 알맞는 계절이므로 속담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큼만’이라는 말이 생긴 것이다.

추석을 명절로 삼은 것은 이미 삼국시대 초기이었으니, 《삼국사기》에 의하면 신라 제3대 유리왕 때에 도읍 안의 부녀자들을 두 패로 나누어 왕녀가 각기 거느리고 7월 15일부터 8월 한가위날까지 한달 동안 두레 삼삼기를 하였다. 마지막 날에 심사를 해서 진 편이 이긴 편에게 한턱을 내고 〈회소곡 會蘇曲〉을 부르며 놀았다고 한다.

오랜 전통이 있는 추석명절에는 여러가지 행사와 놀이가 세시풍속으로 전승되고 있다. 추석이 되면 조석으로 기후가 쌀쌀하여지므로 사람들은 여름옷에서 가을옷으로 갈아입는다. 추석에 입는 새옷을 추석빔이라고 한다. 옛날 머슴을 두고 농사짓는 가정에서는 머슴들까지도 추석 때에는 새로 옷을 한벌씩 해준다. .

추석날 첫번째 일은 아침 일찌 일어나 차례를 지내는 일이다. 주부가 수일 전부터 미리 준비한 제물을 차려놓고 차례를 지낸다. 이때에 설날과는 달리 흰떡국 대신 햅쌀로 밥을 짓고 햅쌀로 술을 빚고 햇곡식으로 송편을 만들어 차례를 지낸다.

가을 수확을 하면 햇곡식을 조상에게 먼저 천신(薦新)한 다음에 사람이 먹는데 추석 차례가 천신을 겸하게 되는 수도 있다. 차례가 끝나면 차례에 올렸던 음식으로 온 가족이 음복(飮福)을 한다. 아침식사를 마치고 조상의 산소에 가서 성묘를 하는데, 추석에 앞서 낫을 갈아가지고 산소에 가서 벌초를 한다.

여름 동안 무성하게 자란 풀이 시들어서 산불이라도 나면 무덤이 타게 되므로 미리 풀을 베어주는 것이다. 추석이 되어도 벌초를 하지 않은 무덤은 자손이 없어 임자 없는 무덤이거나 자손은 있어도 불효하여 조상의 무덤을 돌보지 않는 경우여서 남의 웃음거리가 된다.

추석공휴일로 제정되어 많은 사람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교통혼잡을 이룬다. 이처럼 고향에 돌아가는 것은 조상에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하기 위해서이다. 추석명절에 차례와 성묘를 못 하는 것을 수치로 알고, 자손된 도리가 아니라고 여기는 것이 우리나라 사람의 의식구조이다. .

facebook posting twit

  • 고교평준화를 반대하는 기존의 논리
  • 추석 절식은 모두 햇곡식 – 종류와 의미
  • 중추절이라고도 불리우는 추석(한가위) 민간신앙 행사
  • 추석때 전라남도에서 하던 풍속
  • 추석날 하는 전통 민속놀이
  • 벌초와 성묘, 차례, 소놀이 등… 추석의 풍속
  • 추석의 기원과 유래
  • 추석의 어원
  • 벌초란 무엇인가 ?
  • 벌초 할때 주의해야 할 점 – 벌에 쏘였을 때, 독사에 물렸을 때 등…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