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속 드라마를 보면 입덧은 임신을 알리는 신호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불행했던 가정의 행복 메신저로 자주 사용되곤 한다.

임신 초기인 4-8주에 시작해 16주 정도가 지나면 없어지는 입덧은 많은 임신부가 경험하는 주요 증상이다.

입덧을 할 때는 영양이나 식사시간 등을 걱정하지 말고 먹을 수 있을 때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싶은 만큼 먹으면 된다. 신경을 쓰면 오히려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입덧 기간 중에는 소화가 잘 되지 않으므로 입맛 당기는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먹기보다는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좋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 속이 비어 있을 때는 입덧이 더 심해지므로 공복상태로 있지 말고 간단한 크래커카스테라 등을 먹는 것이 좋다.

냄새가 싫어서 음식을 가까이 하지 못할 때는 더운 음식보다 찬 음식을 먹는 것이 냄새가 적어 한결 먹기 편하며, 입덧으로 구토를 하면 수분보충을 해야 하는데 지나치면 위장의 기능이 저하되므로 물 대신에 얼음 등을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 B6를 다량함유하고 있는 녹황색 야채와 대두를 먹으면 자율신경 조절에 도움을 주는 신경전달 물질 ‘도파민’을 활성화시켜 구토를 완화시켜 준다.

돼지고기· 쇠고기· 어패류 등에 들어있는 비타민B12를 섭취하면 신경을 안정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염분이 많은 음식은 임신중독중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인스턴트 식품이나 이미 조리된 음식은 염분이 많으므로 지속적으로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facebook posting twit

  • 소음인을 차별하는 사진
  • 아몬드를 간식으로 먹으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
  • 비타민C만 잘 섭취해도 혈압을 낮출 수 있다
  • 임신중독증의 증상 및 대처의 중요성
  • 입덧때문에 고통스럽게 하는 두통… 치료방법
  • 입덧이 있을 때의 식사 요령
  • 입덧을 완하 시키는 방법
  • 입덧 치료에 좋은 음식
  • 임산부를 괴롭히는 입덧의 증상, 원인
  • 임신중 입덧 대처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