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를 괴롭히는 입덧의 증상, 원인

 입덧이 시작되는 시기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임신 4주 전후부터 시작하여 1개월 반에서 2개월 정도 계속되다가 4~5개월 무렵에는 자연스럽게 가라앉는다. 입덧의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

입덧의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또한 입덧의 정도도 임신부마다 다르다. 그러므로 식욕이 날때면 언제든지 조금씩 오래 씹어 먹어야 한다.

구토로 인해 빠져나간 수분은 보충해야 한다. 우유, 스프, 보리차, 신선한 과일과 채소 등을 많이 먹는다. 이때 물이나 다른 음료를 차게 해서 먹으면 음식의 냄새를 줄일 수 있고 위 점막을 자극하지 않아 좋다.

변비로 속이 더부룩해지면 입덧은 더욱 심해진다. 아침마다 차가운 물이나 우유를 한잔씩 마시고 과일, 섬유질이 많은 채소, 해조류, 지방 식품등을 충분히 섭취한다. 입덧은 병이 아니므로 편안히 받아들이고, 신경을 쓰지 않으면 훨씬 가벼워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