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운전자들 사이에선 주행 중 최대토크가 나오는 엔진회전수를 유지하면서 기어를 변속하면 연비가 좋아지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이는 연료소모량연료소비율의 잘못된 이해에서 나온 것이다. 실제 승용차의 엔진성능곡선을 보면 보통 3,500rpm 전후인 최대토크지점에서 연료소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와 있다.

그러나 여기서 연료소비율은 쉽게 말해서 사용되는 연료의 효율을 가리키는 것. 즉 최대토크가 나오는 엔진회전수에서는 엔진 안에 분사된 연료가 모두 연소되어 낭비가 없다는 뜻이다. 이 말은 즉, 최대토크지점에서 연료가 가장 적게 소모된다는 것과 동일하게 쓰는데는 무리가 있는 것이다. 결국 각 변속단수마다 차 속도를 유지할 수 있는 수준에서 가능한 낮은 엔진회전수를 쓰는 것이 연료절감의 포인트다.


facebook posting twit

  • 운전 면허 갱신 관련 적성 검사는 어디서, 어떻게 받나?
  • 면허시험장에서 면허갱신하면 하루만에 끝나나?
  • 자동차에 붙은 스티커 깔끔하게 떼는 방법
  • 자동차 번쩍번쩍 빛나게 새차처럼 20년 타는 방법
  • 급가속 출발은 무조건 연비를 나쁘게 한다
  • 주행 때 에어컨 작동 대신 창문을 열어둔다?
  • 자동차 히터와 연료 소모량의 관계
  • 새차에 코팅광택을 하면 차량수명이 오래간다?
  • 코너링때 브레이크를 밟으면 죽는다구 ?
  • 광폭타이어를 장착하면 성능이 좋아질거라는 착각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