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 의해 발생합니다. 에느 A,B,C,D,E,G등 여섯 가지가 있습니다. E,G형은 아직까지 국내에 보고된 바 없습니다. 가장 문제가 되느 것은 만성화하는 B,C형입니다. 혈액, 정액, 침 등 모든 체액을 통해 감염되어 성병으로 분류되기도 합니다.

'국민병'으로 불리는 은 급성에서 만성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10% 정도입니다. 즉 90%는 저절로 낫습니다. 을 만성화시키는 주범은 회복기에 성분 미상의 약물을 복용했거나 음주와 과로입니다. 따라서 간에 해로운 약물이나 과로를 피하고 영양과 운동 등 건강 관리를 철저히 해나가야 합니다.

통계적으로 B형 만성 환자 중 절반은 20년이 지나 로 진행되며 이들 환자 중 1/4이 혹은 간암으로 사망합니다. 우리 나라의 경우 약 14%가 환자 및 보규자로 나타난다. 이는 폐결핵이 이환율보다 훨씬 높은 수치입니다.

활동성 환자일때 균이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 수직 감염되어 약 70~90%의 신생아가 질환아로 태어납니다다. 비활동성 환자일 때에도 약 10%의 신생아가 환자로 태어납니다다. 환자인 로부터 균을 전달받고 태어난 신생아에게 수직감염의 의미는 무엇인가? 은 어린 나이에 감염될수록 더많은 수에서 으로 진행됩니다. 이것은 아이가 나이 스물이 됐을때 환자가 되어 혹은 간암으로 일찍 사망하게 된다는 뜻입니다.

이토록 무서운 신생아의 수직 을 막기 위해서는,

⑴ 모든 에게 산전에 의감염 상태가 파악되어야 합니다. 임산부가 의 보균자라면 분만된 신생아에게는 백신의 능동 면역 이외에 HB1G의 수동 면역도 생후 12시간 이내에 접종해야 합니다.
이환 여부가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기를 출산한 경우에는 가능한 한 빨리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를 기다릴 때까지 생후 12시간 이내에 백신을 접종합니다.
가 보균으로 판명되면 가능한 빨리 (생후 7일 이내) HB1G 접종하고 나머지 을 끝마칩니다.
가 보균이 아님이 판명되면 HB1G 접종은 필요하지 않으며 백신만 스케즐에 맞게 접종하면 됩니다. 백신과 HB1G는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접종할 수 있으나 서로 다른 부위 즉 반대편 허벅지 전의 부에 접종해야 하고, 백신과 HB1B를 같은 주사기에 넣어 접종해서는 안됩니다.

현재 치료제로는 미국 식품 의약 안전국(FDA)으로부터 승인 받은 인터페론이 유일합니다. 그러나 인터페론으로 효험을 볼 수 있는 경우는 5명중 1명 뿐입니다. 그러나 희망이 있습니다. 글락소 웰컴사가 개발한 항바이러스 제제 라미 뷰딘이 FDA의 승인을 앞두고 있기때문입니다. 원래 에이즈 치료제로 개발됐지만 B형 의 증식을 억제하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보입니다. 우리 나라에도 에이즈 치료용으로 들어와 있습니다.

은 급성에서 만성으로 발전할 확률이 20%가 넘습니다. 그러나 만성 →간암으로 병이 진행되는 기간은 보다 훨씬 느립니다.
은 어릴 때 걸리면 인 줄도 모르고 지날 정도로 증상이 가벼우나 어른이 되어 앓게 되면 드물지만 을 해야 하는 전격성 으로 진행하기도 합니다. 만 10세 이상인데 가 없다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간질환의 진단은?
  • 만성 간질환은 왜 생기는가?
  • 우리나라에서는 만성 간질환이 왜 문제인가 ?
  • 간의 생김새와 하는 일
  • 임신과 풍진
  • 임신전에 하는 간기능 검사, 간염검사
  • 초음파 검사로 진단되는 이상들
  • 간염 수치(GOT, GPT)란 무엇인가?
  • 노망이라고도 불리우는 치매… 도대체 어떤 질환인가?
  • 눈에 자꾸 눈꼽이 끼면 결막염이나 안구건조증을 의심해보라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