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망이라고도 불리우는 치매… 도대체 어떤 질환인가?

만성적이고 대부분 진행성인 지적 기능의 저하. 지능ㆍ의지ㆍ기억 등 정신적인 능력이 현저하게 감퇴한 것. 정신지체(精神遲滯)와 마찬가지로 지능의 장애인데, 정신지체는 주로 지능의 발육이 늦거나 정지된 것인데 대하여, 치매는 병 전에는 정상적이던 지능이 대뇌의 질환 때문에 저하된 것을 말한다. 대개 뇌의 병적인 변화 때문에 일어난다. 치매는 노인에게서 가장 흔히 볼 수 있고, 방금 기억했던 것을 되새겨 떠올리지 못하는 건망증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그 밖의 초기 증상으로는 착각ㆍ성급함ㆍ인격장애 등을 들 수 있다.

예전에는 65세 이상의 노인에게 발생한 치매를 노망이라 했고 그보다 젊은 환자의 치매는 초로치매 또는 알츠하이머병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지금은 나이와 관계없이 모든 치매 환자들에게 똑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치매 환자들은 대부분 뇌가 퇴화하는 알츠하이머병이라는 불치의 뇌 질환을 앓고 있다. 이런 환자들은 처음에는 최근의 기억을 잃어버리고 판단력과 추상적인 추론 같은 고도의 지적 기능을 상실한다. 그 다음에는 기억상실이 더욱 심해져 장소와 시간 감각을 잃어버린다. 때로는 감정이 불안정해질 수도 있고, 정신뿐만 아니라 육체도 퇴화하며 결국에는 조리 있게 말하는 능력조차 잃어버린다.

치매는 또다른 퇴행성 뇌 질환인 피크병에서도 나타난다. 그밖에 치매의 원인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전체 치매 환자의 20%를 차지하는 뇌동맥경화증이다. 헌팅턴무도병(얼굴이나 팔다리에 극심한 경련 같은 운동을 일으키는 병)에 걸린 환자들도 치매 증세를 나타내는 경우가 많으며 부전마비(不全痲痺)와 일부 유형의 뇌염에서도 치매증세가 나타난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그 밖의 대사작용 장애와 일부 악성 종양에 나타나는 치매의 경우에는 원인이 되는 질병을 치료하면 치매의 진행을 막을 수 있으나 원래의 상태로 돌이키지는 못한다. 치료 가능한 질병 때문에 치매에 걸리는 경우는 전체 치매 환자의 10∼20% 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