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는 물론 자외선 노출과도 연관 있는 검버섯

젊을 때는 희고 고왔던 피부에 거뭇거뭇 생기는 반점들. 나이 들면 서러움만생긴다고 하더니 전에 없던 것들이 생기면서 속상해진다. 마음만은 언제나 청춘!! 그러나 몸은 안 따라 준다. 검버섯은 나이와도 관련이 있지만 자외선 노출과도 연관성이 있다고 한다. 나이 들어가는 이들의 고민. 이 고민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세월이 흩어 가는 것들이 어찌 피부뿐일까마는 나이가 들면서 피부에 하나 둘 생기는 검버섯은 지루 각화증이라고 한다. 노화에 따라 자연히 생기기 시작하는데 이를 부추기는 주범이 바로 자외선!! 뙤약볕에서 일하는 농부,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사람의 얼굴에 검버섯이 더 많은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