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외 온도차를 5∼8℃로 유지한다

온도변화에 대한 신체조절능력은 5℃ 내외다. 때문에 을 예방하기 위해서 온도를 25∼28℃로 유지해 실내외의 기온차가 5℃를 넘지 않도록 한다. 30℃를 넘는 불볕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는 을 8℃ 정도 낮추면 을 예방하면서 쾌적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을 튼 실내에서는 긴 소매의 겉옷을 준비한다

이 장시간 켜져 있는 실내에서 생활한다면 찬 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긴 소매로 된 겉옷을 하나쯤은 준비해두자.

냉방된 실내에 오래 머물게 되면 피부가 수축되고 땀구멍이 닫혀 몸의 대사조절 능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맨 피부를 그대로 노출시키지 말고 얇고 긴 옷을 입는 것이 좋다.

 

은 직접 쐬지 말고 간단한 스트레칭을 한다

땀을 많이 흘리고 난 후에 을 직접 쐬지 않도록 한다. 바람이 벽면을 향하게 해 돌아나오는 바람에 피부가 노출되는 것이 좋다.

또 장시간 이 켜진 실내에서 근무한다면 1∼2시간에 한번씩 팔다리를 펴주거나 기지개를 해주는 등 가벼운 스트레칭을 5∼10분 정도 해준다. 이는 찬 공기에 굳어진 근육을 풀어주는 효과가 있어 은 물론 스트레스와 피로회복에도 효과적이다.

 

따뜻한 물, 이 풍부한 류와 과일을 충분히 먹는다

따뜻한 물이나 차를 3잔 이상 마셔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준다. 이 풍부한 과일이나 를 자주 먹는 것도 좋다. 류는 당근, 시금치 등 녹황색 나 토마토, 키위 등에 풍부하다

facebook posting twit

  • 냉방병에 좋은 음식
  • 냉방병의 원인 ? 우리나라가 살기 좋아졌기 때문
  • 당신도 냉방병 걸렸을 수도 있다 – 냉방병의 증상
  • 알고 보면 간단한 냉방병 치료 방법
  • 냉방병 예방법 및 치료방법
  • 냉방병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
  • 냉방병의 증상 – 몸살에 두통, 설사, 변비, 복통
  • 냉방병의 친구 레지오넬라균과 레지오넬라 감염증
  • 젠장, 왜 여름만 되면 열대야 현상이 일어날까?
  • 온도 변화 때문에 뒤척거리며 잠 못자는 열대야에서 잠 잘자는 방법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