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이 불가능한 경우, 산모의 복부와 자궁을 절개하여 아기를 꺼내는 수술입니다.

아기가 둔위나 (아이가 옆으로 누워 있는 경우)일 때, 아기가 너무 큰 경우, 이거나 등의 , 골반이 작아 태아의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을 경우, 산모가 ()와 같은 성병에 걸려있어 자연시 아기에게 전염될 가능성이 있을때, 또는 진통중에도 아기의 심장박동이 불규칙적하거나 태반이 분리되거나 찢겨질경우, 자궁경부가 확장되지않거나 그외로진행이 원활하지않아 이 장시간 지연되는 경우에 시행합니다.

정상 중 태아에게 이상이 생겨 응급수술을 시행할 수도 있어요.

처음 를 했어도 다음 시 반드시 를 해야되는 것은 아닙니다. 후, 같은 일이 중복되지 않는다면(아기가 거꾸로 있어 부득이하게 를 했지만, 두번째 임신에서는 머리가 아래로 향한 정상적인 자세일 때) 다음에 자연 할 수 있어요. 또한 양수가 미리 터지거나 예정일이 1~2주 지났다 할지라도 반드시 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후의 자연시 가장 큰 위험요소는 자궁내 파열로, 신속하게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태아와 산모 모두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궁아래에 하는 수평적 절개나 수직적절개는 자궁파열의 위험을 현저히 줄이므로 다음 때 자연의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명상 분만법 – 소프롤로지 분만법
  • 좌식분만이라고도 불리우는 그네 분만
  • 아기가 잘 나오지 않을 때 사용하는 흡입분만 & 겸자분만
  • 진통을 완화 시켜주는 무통분만법
  • 분만촉진제를 이용한 유도분만법
  • 자연분만 진행 과정
  • 심리적 안정과 반복 호흡법으로 고통 없애는 라마즈 분만법
  • 출산 후 본래 몸의 상태로 돌아오나요?
  • 고령출산은 태아건강에 치명적이라고 하는데?
  • 첫째를 제왕절개로 낳았는데 둘째도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하나?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