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코골이 뇌졸중 및 심장병 위험 높아

심한 증상이 및 뇌졸중과 깊은 관련성이 있다는 사실이 연구결과 밝혀졌다.

 1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헝가리 과학자들이 환자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 한 결과 심하게 코를 고는 사람들의 이나 뇌졸중 위험이 코를 골지 않는 사람에 비해 상당히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수면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코를 심하게 고는 사람들은 을 일으킬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34%나 높았고, 뇌졸중 을 일으킬 확률은 67%나 높았다.

 BBC 방송은 이번 연구가 와 심장혈관 관련 질환들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이론에 무게를 실어주고 있으며, 조용히 코를 고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이런 위험이 없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보도했다. 또 남성의 경우 70세가 넘으면 증세가 감소하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자료출처: 세계일보


facebook posting twit

  • 소녀시대 태연… 어릴때 몽유병 앓아…
  • 몽유병의 치료에 대한 의견
  • 수면보행증이라고도 불리우는 몽유병이란 어떤 병인가?
  • 중풍 예방은 혈관내에 끼는 기름때를 없애야…
  • 중풍 환자가 먹지 말아야 할 음식
  • 아스피린 내성환자..심장마비 뇌졸증 3.5배 더 많다
  • 중풍(뇌졸증)을 예방하기 위한 식단
  • 중풍(뇌졸증) 전조증
  • 중풍(뇌졸증)의 원인 – 혈액이 오염되는 원인
  • 뇌졸증(중풍) 전조증상 치료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