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오후 6시-7시 사이에 발병률 가장 높아

최근 대한외과학회에 따르면 뇌졸중이 가장 많이 발병하는 시간은 오후 6시에서 7시 사이라고 한다.

이라 불리는 뇌졸중은 발병 후 이 상당히 높은 질병이다. 발병 주기를 알 수 없고, 발병 한다고 해도 주로 새벽이나 아침에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진 뇌졸중은 오후 6시에서 7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병한다고 한다. 이 같은 결과는 전국 30개 종합병원에서 뇌졸중 환자 2,000여 명을 분석한 결과로 더욱 신빙성이 높다.

하지만 이 높은 뇌졸중일지라도 예방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위험소지를 낮출 수 있다.

이에 김도균혈관외과 김도균 원장은 "를 통해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해 질환과 뇌졸중의 상관관계를 설명했다.

을 잇는 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혈관 안쪽 벽에 '찌꺼기()'가 끼어 협착이 이뤄지면 혈액의 흐름을 방해해 결국 찌꺼기가 떨어져 혈관을 타고 뇌로 올라가는 위험을 초례하게 된다. 이는 작은 혈관들을 막아버리고, 이후 혈액 공급이 안돼 뇌경색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비록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일지라도 를 통해 협착이 있는 것으로 나타날 때 내내막절제술을 받아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고 또 그와 함께 재발도 방지할 수 있다.

야근, 당직, 식습관 등에 있어서 불규칙한 생활습관으로 인해 크고 작은 질병을 않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뇌졸중은 더욱더 큰 위험소지를 안겨줄 수 있어 이에 대한 적절한 예방이 필요하다.


facebook posting twit

  • 아스피린 내성환자..심장마비 뇌졸증 3.5배 더 많다
  • 중풍(뇌졸증)을 예방하기 위한 식단
  • 중풍(뇌졸증) 전조증
  • 중풍(뇌졸증)의 원인 – 혈액이 오염되는 원인
  • 뇌졸증(중풍) 전조증상 치료
  • 단계에 따른 중풍의 관리 및 치료
  • 곰팡이가 주는 피해
  • 곰팡이가 생기는 원인
  • 20~39종류가 있다는 곰팡이가 일으키는 증상
  • 곰팡이 제거하는 방법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