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속의 습관으로 발냄새 초토화 시키는 방법

생활 속의 자그마한 습관들이 발 냄새 제거에 효과적이다. 습관을 들이며 발냄새 제거하는 법을 알아보자.

물티슈을 항상 휴대한다. 외출했을 때 발에 땀이 나거나 맨발로 신발을 신을 경우 물티슈를 이용하면 좋다. 물티슈를 항상 휴대하여 발을 자주 닦아 청결하게 유지한다.

헤어 드라이기로 물기를 없애기. 발의 습기는 발 냄새의 원인이다. 마른 수건으로 발을 말끔하게 닦은 후, 헤어 드라이기나 선풍기 등으로 바람을 쏘이면 발 냄새의 근원을 없앨 수 있다.

탈취 스프레이를 뿌린다. 외출할 때 발 냄새 전용 탈취 스프레이를 가방 안에 넣고 다니면 급한 상황이라도 위기를 모면 할 수 있다.

베이비 파우더를 바른다. 베이비 파우더는 피부를 건조시켜 주고 산뜻한 느낌을 오래 지속 시켜 준다.

발 냄새 제거특효

발을 깨끗이 씻은 후 면봉이나 브러쉬를 이용해서 발가락 사이를 깨끗이 닦는다.

물기가 없게 말끔히 닦고 드라이어나 선풍기 바람으로 물기를 말린 후에 습기를 제거한다.

그리고 녹차를 우려낸 물에 약 5분 정도 발을 담그면
발 표면에 남아있는 염분이 녹차 성분으로 인해 발 냄새가 없어진다고 한다.

그 다음 찬물로 발을 씻고 드라이기로 말려주면 발 냄새가 줄어든다.

그래도 발 냄새가 없어지지 않으면 생강을 강판에 갈아서 약 30분 정도 발가락 사이 사이에 붙여주면 즉시 발 냄새가 사라진다.

구두나 운동화 속에 남아있는 발 냄새는 어떻게 없앨까?

생활의 지혜로 없앨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동전 10여개를 양쪽 신발에 넣어 두고 2∼3일씩 지나면 냄새가 싹 가신다고 한다.

그리고 레몬즙으로 구두를 닦거나 레몬즙을 뭍힌 헝겁을 구두 속에 오래 보관하고 냄새제거 무취제를 뿌려주면 구두 속의 냄새가 해결된다.

또한 소다를 구두 속에 뿌려 주거나 또는 마시는 차 종류의 찌꺼기를 말려서 구두 속에 넣어주면 된다.

발냄새의 원인은 땀 속에 서식하는 세균때문

발 냄새는 땀 속에 서식하는 세균 때문이다. 땀 냄새와 마찬가지로 세균작용으로 인해 나타난다. 발바닥은 신체 어느 부위 보다 땀이 나기 쉽고, 또 발가락 사이나 발톱 주변 등은 세균이 번식하기에 적합한 부분이라 할 수 있겠다.

특히 더운 여름이나 운동을 했을 때, 하루 종일 신발을 신고 생활을 했을 때, 땀에 절인 발로 통풍을 안 해 주었을 때는 누구나가 발 냄새로 곤욕을 치부하게 된다.

또한 지나친 땀의 분비는 발 냄새 뿐만 아니라 무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리고 땀을 많이 흘리고, 그 땀을 제대로 씻지 못하고, 양말을 안신거나 같은 신발을 연속해 신거나 발가락 사이를 잘 닦지 않은 사람들은 발 냄새가 날 확률이 높다. 양말을 안 신고 맨발에 신발을 신으면 발이 쉽게 물러져 땀이 나기 쉽다. 또 같은 신발을 계속 신거나 젖은 상태에서 신발을 신으면 발이 닿기 때문에 냄새를 더욱 악화시킨다.

입냄새가 심할 때 증상별 효과적 처치법

⊙ 고단백 음식물을 섭취한 후에는 빨리 입안을 헹구자 우유, 달걀, 육류 등 고단백질
음식물을 먹은 후에는 구강청정제나 물 등으로 바로 입안을 헹구어내면 구취 예방에 효과적이다.

⊙ 혓솔질을 자주 하자
입냄새의 원인 중 60% 를 차지하는 것이 설태다.
칫솔질을 할 때 혀 안쪽을 닦아내는 혓솔질하는 것을 습관화하면 입냄새를 대폭 줄일 수 있다.
설태가 너무 많이 끼어 닦이지 않는 경우는 치과에 가서 혀 스케일링으로 제거할 수 있다.

⊙ 물을 많이 마신다
입안을 건조하게 하면 세균이 증식해 입냄새가 나기 쉽다.
물을 자주 마시거나 입안을 헹구어만 줘도 입냄새 예방에 효과적이다.

⊙ 섬유질이 많은 음식 섭취 섬유질이 많은 야채나 과일은 육질이 꺼끌꺼끌해서 치아 사이의 플라그나 설태를 닦아내는 역할을 한다.
또 껄끄러운 촉감이 혀의 타액선을 자극해 침의 분비를 촉진시키므로 입냄새 예방에 효과적이다.

⊙ 커피나 흡연을 삼간다
담배를 지속적으로 피우면 침이 마른다.
또 흡연으로 인해 비타민 C 가 파괴되는 것도 입냄새의 원인이 된다.
커피의 성분 중 카페인은 구강 내 환경을 약산성으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각종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되어 입냄새가 나기 쉽다.

⊙ 입냄새를 스스로 체크할 수 있어요 입냄새가 나는지 그렇지 않은지, 남들에게 물어보기가 쉽지 않다.
가족 등 절친한 사이라도 꺼려지기는 마찬가지.
스스로 체크하는 좋은 방법이 있다.

입냄새가 나는 것 같으면 수시로 체크해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주는 결례를 피할 수 있다.
입 다물고 있다가 후 불기 3분 동안 입을 다물고 있는다.
그 동안 입안의 휘발성 황화합물 등이 고이기때문.
3분 뒤에 두 손으로 입을 감싸듯 가리고, 후 바람을 불어 코로 냄새를 맡는다.

손등에 침 바르기 가장 손쉬운 입냄새 자가 점검법. 손등에 침을 바르고 즉시 냄새를 맡는다.
입냄새가 심하면 침에서 냄새가 난다.
침이 마른 뒤에는 누구나 냄새가 나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으므로 침이 마르기 전에 바로 냄새를 맡아야 한다.

상대방에게 물어보기 부모, 형제 등 격의없는 사람에게 냄새 측정을 요구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입바람을 상대방 얼굴에 후 불어서 냄새가 나는지 물어본다.

⊙ 아세톤이나 과일향과 비슷한 입냄새가 난다
당뇨병이 있으면 내분비 장애로 인슐린이 분비되지 않는다.

따라서 탄수화물 분해능력이 떨어지고 지방대사가 활성화되는데,
이때 아세톤 성분이 배출된다.
이것이 폐를 통해서 입과 코로 배출되는데, 아세톤 냄새나 과일향과 비슷한 냄새가 난다.

⊙ 암모니아 냄새, 생선 비린내가 난다
신장 기능이 저하되면 배설이 빨리 안되어 타액의 요소 농도가 증가한다.
타액의 요소 중 일부가 암모니아로 변해서 냄새를 풍기게 되는데, 생선 비린내와 비슷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 코와 입으로 냄새가 올라온다
편도선 염증이 자주 반복되거나 심하면 편도에 결석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이때 심한 악취가 코와 입으로 올라오기도 한다.

⊙ 머리가 아플 정도의 악취가 난다
코를 중심으로 뺨 안쪽에 있는 부비동에 염증이 생기면 고름 등 점액성 물질이 생성된다.
이것이 침을 삼키거나 숨을 쉴 때 조금씩 혀 뒷부분에 묻어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이 원인이 되어 고약한 입냄새를 유발한다.

⊙ 계란 썩는 냄새가 난다
간기능이 좋지 않은 사람은 메르캅탄이라는 황화합물을 배설시키지 못하고 일부가 쌓여서 폐를 통해 입과 코로 배출이 되는 경우가 있다.
간경화, 만성간염 등 간기능이 떨어지는 사람은 계란 썩는 냄새와 유사한 지독한 입냄새를 풍긴다.

입냄새의 원인 및 증상

입냄새의 원인은 크게 입안의 문제와 몸의 다른 부분의 문제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입안에서 발생하는 냄새는 다시 치아의 문제와 잇몸의 문제로 생각할 수 있죠. 치아가 썩어 있거나 혹은 잇몸에 치석 및 염증이 있으면 냄새가 납니다. 또 치아 사이의 음식물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아서 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썩어있거나 혀에 백태라고 하는 하얀 것이 끼어 있어도 입냄새가 납니다.

입냄새가 없는 사람도 아침에 일어나면 약간씩 냄새가 증가하는데 이건 잠자는 동안 침이 분비가 잘 안되기 때문에 나타나는 생리적인 현상입니다. 또 침이 끈적거리는 분들이 일반적으로 치아가 잘 썩고 입냄새도 심한 편입니다.

입안 이외의 원인으로는 축농증, 비염, 편도선염 등이 있을 때 고름냄새가 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타 위장이 안좋은 경우, 당뇨가 심한 경우, 신장질환이 있는 경우 등도 냄새의 원인이 됩니다.

기본적으로 충치나 잇몸질환이 없는 상태에서 치아 사이까지 치실로 깨끗하게 닦는 다면 대부분의 입냄새는 없어집니다. 이후에도 남아 있는 냄새는 당뇨나 위장질환등의 검사를 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참고로 입냄새는 주관적인 부분이 많습니다. 특히 여자분들은 조그마한 냄새에도 민감한 경우가 많은데 가족분들에게 냄새가 어느 정도 나는지 맡아보라고 해서 일차적으로 확인해 보십시요. 만약 가족분들이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하는데도 본인이 냄새가 느껴진다면 치과대학병원으로 가셔서 구취측정기를 이용해 정말 냄새가 나는지 확인해 볼 수도 있습니다.

식사에 의해서도 입냄새가 날 수 있는데 채소류보다는 고기류가, 채소류에서도 파, 양파, 마늘 등은 황화합물에 의해서 입냄새가 심하게 날 수가 있습니다. 마늘 등을 먹고 입냄새가 나는 경우는 우유를 마시면 냄새를 조금 줄일 수 있습니다.

빨아도 냄새 나는 걸레 냄새 제거 방법

일단 냄새가 나는 걸레는 락스를 약간 넣어 삶아야 그 냄새가 없어진답니다.
삶고 햇볕에 널어 마르고 난 다음 사용하세요.
걸레를 물기가 있는 채로 오래 두어도 냄새가 나지요.
 
걸레를 빨았을 때 물기를 짜서 다음 번 걸레 쓸 때까지 두지 마시고 햇볕에 널어 놓아 빠짝 마른 다음 다음에 쓰실 때 물에 적셔서 쓰세요.

비누 문제는 아닌 것 같아요. 저도 싼 비누로 걸레를 빨지만 집안 일을 하다 보면 걸레가 물기가 젖어 오래 두었을 때 냄새가 나는 것 같아요.
요즘 처럼 비가 많이 오거나 장마철에는 빨래도 눅눅한 냄새가 나는 것처럼 걸레에서도 냄새가 나는 것 같아요.

비가 많이 오는 날씨에 빨래를 할 때는 마지막 헹굴때 피죤을 사용하거나 식초를 조금 넣어 헹굼을 하면 냄새가 덜 나는 듯 합니다. 그래도 걸레는 삶아야 할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