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 딱지에 대한 보복? 경찰차 위로 주차

과속 딱지에 대한 보복? 경찰차 위로 주차

과속 딱지를 부과 받은 후 경찰차 지붕 위로 자동차를 ‘주차(?)’시킨 미국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24일 시카고 트리뷴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주 금요일 미국 일리노이주 버팔로 그로브의 도로에서 일어났다. 과속으로 달리던 자동차운전자에게 지역 경찰이 과속 딱지를 발부했는데, 딱지를 받고 현장을 떠나려던 운전자가 갑자기 후진, 경찰차 지붕 위로 올라타고만 것.

조사 결과 운전자는 지역 주민인 70세의 헨리 라스킨으로 밝혀졌다. 라스킨은 변속기가 후진 위치에 있다는 것을 깜빡하고 현장을떠나려고 가속 페달을 밟았다고 주장했다고. 하지만 사건을 조사한 지역 경찰은 이 사건이 단순한 운전 실수로 보기에는 의심의여지가 있다는 소견을 피력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경찰차 지붕 위에 자동차를 주차시킨 라스킨은 부주의 운전 및 기물 파손 등의 혐의로 기소되었고, 소정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상태다. 다행히 이 사건으로 인해 다친 사람은 아무도 없었는데, 경찰차는 크게 파손되고 말았다고 언론은 덧붙였다.

(사진 : 경찰차에 올라 탄 자동차의 모습 / 미국 언론 보도 화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