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 받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 이들에게선 신경외배엽 (뇌)종양이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설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스웨덴의 우프살라 대학의 연구 결과, 임산부에 를 쬐더라도 아이의 종양 발생에는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는 이 생긴 15세 이하 어린이 512명과 이 없는 15세 이하 어린이 524명의 어머니 기록을 비교 분석해 보았다.

연구진들은 이들을 했을 당시 어머니들이 얼마나 에 노출됐는지 기록을 수집했다.

그결과, 총 21%의 어머니들이 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태아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6-9개월 사이의 촬영의 분포를 조사한 결과, 종양을 앓는 어린이 중에선 10.7%, 종양이 없는 어린이 중에선 9.4%가촬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상태에서의 는 어린이 발생에 거의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결론이다.

과거, 임산부의 이 아이에게 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특정 종양 종류에 한정된 것이었고, 그리고 통계적으로신뢰도가 많이 떨어지기도 했었다. 연구진들은 그 연구 결과는 단순한 우연의 결과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facebook posting twit

  • 첫째를 제왕절개로 낳았는데 둘째도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하나?
  • 함몰 유두는 모유 수유가 어렵다는 생각
  • 임신 중 감기약 먹어도 되나
  • 임신 중 감기약 복용 절대 안 된다?
  • 제왕절개로 아이 낳은 여성 ‘뇌졸중’ 위험
  • 케겔운동이란 무엇인가?
  • 출산 후 많이 발생한다는 요실금
  • 요실금 예방 방법
  • ‘찔끔찔끔…’ 요실금 부끄러워 말고 생활습관을 바꿔라
  • 출산 후 요실금이 생긴것 같다면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