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재 서울대교수 연구

가 투여량에 따라 억제에서 까지 유도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의 실험에서 확인됐다.

이왕재 서울대의대 해부학교실 교수는 “0.2밀리몰(mM) 정도의 저용량 를 악성 피부암의 일종인 ‘생쥐흑색종’세포에 투여하는 실험을 통해 가 세포주기 조절에 관여, 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사실과 메커니즘을 밝혀냈다”고 25일 말했다. 이 교수팀은 이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세포생리학저널’7월호 등에 발표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이에 앞서 2005년 세포생리학저널에서 10mM 정도의 고용량 를 생쥐흑색종 세포에 투여하면 의 철분(Fe) 흡수를 막아 스스로 사멸하는 ‘세포자살’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저용량의 비타민 C가 의 세포사멸을 직접 유도하지는 않지만 제어가 불가능한 의 세포주기를 조절,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특히 기존 항암 치료와 요법을 병행하면 치료효과를 높이는 동시에 항암제 투여량을 줄여 부작용까지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facebook posting twit

  • 광우병에 영향을 미치는 프리온 – 이것이 누적되면…
  • 광우병에 대한 고찰
  • 광우병(소해면상뇌증)이란?,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안전성 평가
  • 광우병과 관련된 음식, 그리고 우리 일상생활용품
  • 알츠하이머와 치매 관련자료를 통해 보는 광우병의 위험성
  • 지구 온난화 원인, ‘비만’ 때문
  • 케겔운동이란 무엇인가?
  • 출산 후 많이 발생한다는 요실금
  • 요실금 예방 방법
  • ‘찔끔찔끔…’ 요실금 부끄러워 말고 생활습관을 바꿔라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