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덧의 증상

임신초기에 다른아무런 원인이 없는데도 오심, 구토, 식욕부진, 기호의 변화, 두통, 미열, 권태감,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데이러한 증상의 가벼운 것은 것의 모두의 임신부가 경험하나 임신 4개월 경까지 에는 저절로 나아버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심해지면 늘 기분이 나쁘고 구토증도 심해져서 마침내는 위액 외에도 담즙이나 혈액까지 토하며 식욕이 없어지고 음식을 받아들이지않으며, 두통, 현기증, 불면 등의 신경증상이 겹쳐 점점 피로, 쇠약해져서 때로는 뇌 증상을 일으켜 생명의 위험에 빠지는 수도있다.

 

많은 여성이 임신전부터 입덧으로 인해 고민을 하며, 또 실제로 입덧으로 인해 임신 기간 중에 상당히 고생을 하는 임신부도 많이 있다. 사람에따라 입덧의 정도가 다르기는 하지만, 정도가 심한 사람도 대처하는 방법에 따라서는 고생의 많은 부분을 덜 수도 있을 것이다.예정된 월경이 없어 ‘혹시?’ 하고 생각하는 때에 입덧은 벌써 시작된다. 입덧은 대개 임신 4∼7주 사이에 시작하며,12∼13주, 사람에 따라서는 16주가 지나야 끝나는 경우도 있다.

 

입덧의 증상은여러가지로 나타난다. 공복에 가슴이 니글거리거나, 식욕이 없어지거나, 토하거나, 음식의 좋고 싫음이 바뀌는 것이 대표적인증상이다. 입덧의 정도도 사람에 따라 아주 가볍게 끝나버리는 사람도 있는 반면, 입원해야 할 정도로 심한 사람도 있다. 하지만대개는 비교적 가볍게, 단기간으로 끝나므로 그리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