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덧의 증상과 완화 방법

§공복은 좋지 않으므로 위를 비워두지 않도록 한다.

입덧은 일반적으로아침병(Morning sickness)이라 불릴 만큼 아침 공복에 심하다. 그러므로 아침에 잠자리에서 비스킷이나 크래커 등가벼운 것을 먹고 난 다음에 일어난다. 아침 공복을 잘 넘기면 입덧이 덜해진다고 한다. 오후엔 식사시간 중간에 간식을 취하는것이 좋다.

§정신적으로 안정감을 갖도록 한다.

입덧은 정신적인 요소가 원인인 경우가 많아 신경질적인 사람일수록 그 증세가 심하고, 근심이 많으면 더 심해진다. 그러므로 느긋한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임신기간 중의기분이나 몸의 상태는 수시로 변하므로 그 리듬에 따라 순응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주변환경도 쾌적하고 안정된 분위기로바꾸고, 기분이 나빠지면 쉬거나 대화, 쇼핑, 산책 등으로 기분전환을 해보는 것이 좋다.

§억지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먹지 않으면 혹시태아가 비정상적으로 발육하지 않을까 불안해하기도 한다. 그러나 입덧기간에는 태아가 작아 필요로 하는 영양분이 많지 않기 때문에엄마 몸에 저장되어 있는 영양분만으로도 한동안 기를 수 있다. 그러므로 아기를 위해서 꼭 먹어야 한다는 중압감에서 벗어나는 것이좋으며, 입맛이 당기지 않는다면 굳이 먹으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

§조금씩, 자주 먹는다.

정해진 시간에 억지로식사를 하려고 하지 말고, 먹고 싶은 때에, 먹고 싶은 것을, 먹을 만큼 먹는 것이 좋다. 입에 맞는 것이 하나라도 생기면 먹고싶은 생각이 났을 때 먹도록 한다. 가급적 필요한 영양분을 고루 섭취하되, 동물성 지방이 많은 것은 피하고 단백질, 비타민,미네랄이 많은 것을 먹도록 한다. 음식을 먹은 후 위가 안정되기 전에 움직이면 토하기 쉬우므로 식후 30분쯤은 그 자리에서안정하도록 한다.

§차거나 입맛 돋우는 신맛이 좋다.

식초나 레몬의 신맛은 피로를 덜어주며, 찬 음식은 냄새를 덜어주므로 먹기에 좋다. 조금 매운 맛도 입맛을 살려주므로 고춧가루나 겨자, 카레 등 향신료를 적당하게 이용한다.

*입덧에 좋은 메뉴 : 죽, 김밥, 초밥, 토스트(잼, 프렌치), 샌드위치, 차가운 메밀국수, 소면, 우유, 요구르트, 젤리, 견과류, 과일류

§염분을 주의한다.

염분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임신중독증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한다. 인스턴트식품, 패스트푸드는 염분이 많으므로 가능한 먹지 않도록 한다.

§수분을 충분히 보충한다.

입덧으로 토하는 일이 많아 수분이 결핍되기 쉽다. 그러므로 물, 보리차, 결명자, 과즙, 우유 등으로 수분보충을 해야 한다. 단, 카페인은 태아에게 해로우므로 커피나 홍차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소화에 나쁜 것은 먹지 않고 설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한다.  

설사는 유산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이고 입덧기간에는 위장의 기능이 저하되어 있다. 속이 메슥거린다고 과즙 등의 쥬스류와 물, 우유를 차게 해서 한 입에 들이키면 설사가 일어나기 쉬우므로 상온으로 해서 천천히 조금씩 마신다.



facebook posting twit

  • 제대염, 제대육아종
  • 선천성 담도 폐색증이란 ?
  • 신생아 출혈성 질환이란?
  • 병으로 착각하기 쉬운 생리적황달
  • 시기별로 분석해 본 입덧 초기 증상
  • 산모들이여, 조금씩만 조심하면 유산을 미리 예방할 수 있다
  • 별 희안한 병이 다 있다. – 태아사망증후군
  • 태아 보호를 위한 ‘입덧’의 신비
  • 엄마가 받는 스트레스는 태아에겐 그 이상의 스트레스로 작용
  • 유산을 막기 위해서 산모가 특별히 주의해야 할 것들 13가지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