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아기의 간은 미숙한 상태여서 노란색 물질인 빌리루빈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태어난 직후 며칠간은 약한 증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피부가 노랗게 착색되면서 얼굴, 눈 속의 흰자위가 노랗게 물이 듭니다.

보통 생리적인은 생후 2-3일 경에 나타납니다. 그런데 병적인 은 생후 하루부터 나타나 점점 심해지고 오랫동안 지속됩니다. 만일아기의 기간이 길어지고 증상이 심해지면 의사의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아기에게 햇빛을 쬐어주거나 형광등을 비춰주면 치료가됩니다. 그러나 이런 광선치료로 치료가 되지 않으면 소량의 혈액을 제거하고 신선한 혈액으로 바꿔줘야 합니다.

기의 심한은 청력장애, 뇌의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모유를 먹는 아기에게 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모유 일 때는 잠시 모유를 끊습니다. 그러나 약 3일이 지나서 모유를 먹였는데도 여전히 증상이 있다면 의사를 찾습니다.

facebook posting twit

  • 입냄새가 심할 때 증상별 효과적 처치법
  • 입냄새의 원인 및 증상
  • 신생아~2살까지는 조심해야 하는 세기관지염
  • 의외로 쉽게 일어나는 아기의 질식 대처법
  • 수유를 하는 신생아에게 흔히 발견되는 아구창
  • 신생아의 설사는 탈수증과 연관된다
  • 아기들의 2~5%가 경험하는 열성경련
  • 비후성 유문협착증
  • 제대염, 제대육아종
  • 선천성 담도 폐색증이란 ?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