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기별로 분석해 본 입덧 초기 증상

입덧은 곧 사라지는 것이지만 증상이 매우 심하고 생리적인 범위를 초월하는 병적인 입덧을 임신 오저라고 한다. 구토를 반복하고 치료가 필요한 상태이다. 증상의 정도에는 3단계가 있다.

 

1기

 구토를 반복하는 시기

 식사를 하든지 안 하든지간에 가슴이 아플 정도로 구토를 반복한다.

 위액이나 담즙, 혈액이 섞인 것을 토한다.

 탈수증상을 일으키고 피부가 건조해 진다.

 전신이 나른하다.

 입안의 갈증이 심해진다.

 변비가 심해진다.

 체중이 감소한다.

 소변량이 감소하고 신장기능이 약해진다.

 

2기

 구토와 대사이상에 의한 중독증상이 나타나는 시기

 구토는 더욱 심해지고, 체중이 급격하게 감소한다.

 탈수증상이 심해지고, 입안은 건조해지면서 구취가 심해진다.

 맥박이 빨라진다.

 혈압이 떨어진다.

 발열이 계속된다.

 

3기

 뇌신경 이상이 나타나는 시기

 두통, 귀울림, 시력장애, 환각, 환청 등이 나타난다.

 체온이 떨어지고 위험한 상태가 된다.

 의식이 혼탁해지고 혼수상태가 된다.

 3기까지 증상이 악화되면 임신부의 위험은 물론이고 아기가 사망하고 유산되는 경우가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