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의 부작용

골다공증(Osteoporosis)이란 뼈의 화학적인 구조에는 변화가 없이 골질량의 전반적인 감소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골다공증은 폐경기 후 여성과 노년층에서 많이 생기는데 여성에서 폐경기 후 뼈의 양이 급속히 감소하고 뼈 속에 구멍이 많이 생기게 되어 골다공증이 발생한다. 또한 나이가 많아지면 인체 내의 모든 대사작용이 감퇴되고, 운동량도 점차 적어지면서 뼈의 양이 감소되고 골다공증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노인성 골다공증이라 한다. 이외에도 위장관 질환으로 칼슘 섬취가 안되거나 만성질환이 있거나, 알콜중독,스테로이드 약물을 과용하는 경우 그리고 일상운동량이 부족하여도 발생할 수 있다.

증상으로 가장 흔한 것이 요통이다. 그리고 뼈가 약한 관계로 인하여 쉽게 일어나는 골절도 흔히 볼 수 있다. 척추가 약해서 압박골절이 자꾸 발생하면 허리가 점점 구부러지고 심한 경우에는 키도 작아지게 된다. 골다공증은 일반적인 방사선 촬영이나 골밀도 측정을 하여 그 진단을 내릴 수가 있다. 치료로는 칼시토닌(마이아 칼식, 엘시토닌)과 에스트로젠 호르몬등이 사용되고, 비타민 D도 치료제로 사용된다. 골다공증의 예방은 미리 젊어서부터 하는 것이 좋은데 항상 규칙적인 운동으로 뼈에 자극을 주어 뼈를 튼튼하게 하고, 동시에 충분한 양의 칼슘섭취로 뼈에서 빠져나가 는 칼슘을 계속적으로 공급해 주어야 한다. 평소 칼슘이 많이 든 음식 즉 우유와 버터, 치즈등의 섭취가 골다공증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되며 칼슘이 주로 포함된 약제(오스칼, 마이칼등)나 칼슘과 활성비타민 D의 복합제제(칼시톤, 에드칼, 칼톤등)의 장기적 복용은 예방에 많은 효과가 있다. 또한 활성비타민 D제제인 원알파, 알파롤등의 복용으로 장에서 칼슘의 원활한 흡수를 촉진하여 인체 내 필요한 칼슘을 충분히 공급함으로써 골다공증을 예방,치료할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