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증이란 무엇인가?

현실에서 멀어지고 자기의 내면세계에 틀어박히는 정신분열증.

자폐라고도 한다. 1911년 스위스의정신병학자 E.블로일러(1857∼1939)가 처음으로 제창한 용어로서, 블로일러 자신은 다시 이것을 한정하여 현실 ·외계도 단지환자의 원망(願望) ·콤플렉스 또는 환각 ·망상 등에 적합한 형태로만 존재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이것에 역행하는 현실에대해서는 마치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행동하는 정신상태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자폐적인 환자에 있어서는 원망이 모두충족된 것 같이 받아들여지고, 자기가 들어박히는 ‘자폐적 세계’가 더 현실적인 세계로 느껴지며, 현실의 세계는 꿈의 세계와 같이보이고, 믿을 것이 못 되는 것처럼 느껴져서 전도된 세계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또한, 자폐증은때로 ‘소아자폐증’의 뜻으로 쓰이는 일이 있다. 이것에는 1940년 미국의 정신과의사 L.케너가 발표한 정신분열증과 비슷한증세를 나타내는 일련의 소아정신병의 증후군으로 보는 설과, 다음 해에 오스트리아의 소아과의사 H.아스퍼거가 발표한 정상아의편의(偏倚)로서 정신병질 속에서 취급하는 설이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