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될 위험이 높아진다

에 걸리면 신장과 혈관계에 부담을 주게 되며, 정상적인 분만이 어려워진다. 게다가 이나 을 일으킬 확률이 건강한 에 비해 두세 배 높다.

증 세가 심해져 혈압이 올라가면 신장이나 태반에서 혈관을 수축시키는 레닌, 안지오텐신이라는 물질이 많이 나와 혈액 순환을 방해하는데, 그렇게 되면 자궁에 흘러드는 혈액이 적어져 에 게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태반의 기능이 떨어진다.
그 결과 는 만성적인 산소 결핍과 영양 부족 상태에 빠져 발육 지연증이 생겨 미숙아로 태어나고, 이런 증상이 더욱 심해지면 자궁내에서 가 사망한다.

미숙아는 36주 이전에 태어났고, 체중이 2.5kg 이하의 아기를 말하는데, 아직 성숙하지 못한 폐 때문에 호흡 곤란을 일으키거나, 황달이나 저혈당증을 가져온다. 경우에 따라서는 뇌성마비가 올 수도 있다.

◆ 자간증

임 신중독증이 심해지면 뇌와 신경계의 흥분이 고조되어 전신 경련을 일으킨다. 이를 자간증이라고 하는데,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을 잃으며 혼수 상태에 빠지게 된다. 뇌에 부종이 생기거나 혈압이 올라 뇌의 혈액 순환이 나빠져 일어나는 증상이다. 또 심하면 뇌출혈을 가져오고, 시신경의 손상으로 시력을 잃을 수 있다.

이때에는 혀나 입술을 깨물지 않도록 입에 손수건 등을 물려준 후 재빨리 의사에게 연락해 병원으로 데려간다. 자간증이 일어나면 모체뿐만 아니라 도 산소 부족으로 모체와 함께 생명이 위험해지므로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



임 신중독증은 를 일으키기도 쉽다. 가 모체에서 나온 후 태반이 떨어져 나오는 것이 아니라 가 태어나기도 전에 태반이 먼저 떨어져 나가는 것을 라고 한다. 의 한 증상인 고혈압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태반과 자궁을 이어주는 혈관이 약해져서 태반을 더 이상 지탱시키지 못하기 때문이다.

태 반이 먼저 떨어져 나오게 되면 에게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할 수 없어 가 사망하거나 모체도 심한 출혈로 생명을 잃을 위험이 있다. 이 경우에도 빨리 제왕절개를 해야 한다. 를 일으킨 경우 의 사망률은 20퍼센트, 는 60~80퍼센트 정도라고 한다. 그러나 조기 발견해 적절히 치료한다면 99퍼센트 치료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의견.

이나

이외에 신장의 기능이 떨어져 노폐물이 몸 안에 쌓여 을 일으키거나 폐에 물이 차 호흡 곤란을 일으키는 에 걸리기도 한다.


facebook posting twit

  • 임신 초기! 이런것 챙기세요
  • 임신 사이 체중 늘면 산모.태아 질병위험 증가
  • 임신중독증을 조심해야 할 사람
  • 임신중독에 효과적인 음식
  • 임신중독증의 예방 및 치료 방법
  • 고혈압, 부종, 단백뇨 등으로 특징되는 임신중독증의 증상
  • 임신중독증이란?
  • 고혈압성 질환인 임신중독증 심층 분석
  • 키 166cm, 체중 75Kg 뱃살 나온 과체중 여성의 임신시 권고안
  • 임신중독증에 걸린 산모… 제왕절개수술을 받아도 되는가?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