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에 이 증가하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다.

초기에 이증가하는 것은 난포호르몬 수치가 증가하여 자궁경부선에서의 점액 생성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후기로 갈수록 분비물의 양이 더많아지고 농도가 더 진해지는 것은 초기분만의 징조로, 분만 1~2주일 전에 자궁 경부의 두꺼운 점액층인 점액전이 느슨해지면 질분비물은 더욱 증가하고 점액이 많아지며 색깔도 진해진다.

하지만 이 갑자기 증가하거나 가렵고, 악취가 나는 분비물이늘어나면 칸디다 질염 등을 의심할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질·분·비·물· 증·가·를·예·방·하·는·생·활·법

01. 외음부 주위를 가볍게 닦아준다
생식기 주변을 항상 깨끗하게 하고 분비물이 많으면 미지근한 물로 외음부 주위를 가볍게 닦아준다. 질을 만지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준다.

02. 꽉 끼는 옷과 향수는 피한다
덥고 습한 환경에서는 감염이 더 악화될 수 있으므로 피한다.

03. 분비물의 변화에 주의를 기울인다
악취가 나거나 분비물이 걸쭉해지고, 황색이나 녹색을 띤다거나 가렵고 열이 날 경우에는 곰팡이나 그 외 다른 세균감염의 징후이므로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facebook posting twit

  • 고혈압, 부종, 단백뇨 등으로 특징되는 임신중독증의 증상
  • 임신중독증이란?
  • 고혈압성 질환인 임신중독증 심층 분석
  • 키 166cm, 체중 75Kg 뱃살 나온 과체중 여성의 임신시 권고안
  • 임신중독증에 걸린 산모… 제왕절개수술을 받아도 되는가?
  • 임신중독증은 왜 생길까?
  • 체중조절과 갑상선
  • 갑상선이 수술로 제거되면 갑상선 호르몬제를 매일 복용하면된다.
  • 갑상선 호르몬의 분비 조절
  • 갑상선 기능저하증의 주의사항
    Tagged on: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