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독증을 조심해야 할 사람

◆ 35세 이상의 고령출산여성

임신중독증은 35세 이상의 고령 출산인 경우에 걸릴 확률이 높다.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혈관이 노화돼 고혈압과 신장병이 일어나기 쉽다. 이런 경우에는 반드시 정기 검진을 받고, 의사의 주의 사항을 잘 지키도록 한다.

◆ 비만인 임신부

몸이 지나치게 뚱뚱한 임산부의 경우에도 정상인보다 세 배나 높다. 이는 살이 찌면 신장이나 심장에 부담을 주어 혈압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체중이 일주일에 500g 이상 느는 경우에도 위험하다.

◆ 빈혈증세가 있는 임신부

빈 혈이 있는 임산부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체내에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가 감소해 각 기관에 이상이 생기고, 빈혈과 현기증을 일으켜 몸에 부담을 주므로 임신중독증에 걸리기 쉬운 것이 다. 이때는 철분, 비타민, 미네랄 등이 풍부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 다태 임신부

뱃 속에 아기가 둘 이상인 다태임신의 경우에도 아기가 하나일 때보다 배가 매우 부르고 체중도 급격하게 증가하기 때문에 모체에 큰 부담을 주어 임신중독증의 위험이 크다. 쌍둥이가 태어나는 확률은 1백50명 중 1명 꼴이라고 하는데, 다태임신인 것을 알았다면 안정을 취하고 정기 검진의 횟수를 늘리도록 한다.

◆ 고혈압, 신장병, 당뇨병이 있는 여성

평 소 건강한 사람이라도 임신하면 당뇨병 증세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살이 너무 찌면 당뇨병이 걸리기 쉬운데, 임산부가 당뇨병에 걸리면 태아도 거대아가 될 확률이 높고, 또 그로 인해 신장이나 심장에 부담이 커져 임신중독증에 걸릴 확률이 건강한 임신부보다 40배나 높다. 특히 이는 유전적인 요인이 크기 때문에 가족 중에 당뇨병 환자가 있는 경우에는 무척 신경을 써야 한다.

또한 아이를 낳은 경험이 없는 초산부들이 경험을 한 임산부들보다 6% 더 많이 나타난다고 김은성 박사(제일병원 산부인과 전문의)는 말한다. 특히 가족 중에 임신중독증으로 고생한 사람이 있거나 고혈압, 신장병, 당뇨병 등을 갖고 있는 사람은 더욱 위험하므로 의사에게 자신의 병력이나 가족의 병력을 알리고 조기에 예방 조치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