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먹든 운동을 하든 어떤 방법으로든 체중을 줄이면 의 탄력성이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대학 의과대학의 산도르 코바치 박사는 나 운동에 의한 체중감소는 이 수축과 이완 사이에 잠깐 쉬는 휴지기능을 개선시켜 의 탄력성을 강화시킨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코바치 박사는 사람은 나이를 먹으면서 심근과 동맥 등 신제조직에 교원섬유(collagen fiber)가 증가하면서 경직성을 띠게된다면서 따라서 은 시간이 갈수록 수축과 심방에 혈액을 채우는 이완 사이에 쉬는 시간이 길어진다고 밝혔다.

코바치 박사는 비만은 아니고 과체중인 남녀 25명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1년동안 한 그룹은 매일 섭취하는 칼로리를 12% 줄이고또 한 그룹은 먹는 양은 그대로 먹되 일주일에 6일 걷기, 달리기, 자전거타기 중 하나를 하도록 한 결과 두 그룹 모두 체중이평균 12% 줄었다.

이밖에 초음파 검사 결과 두 그룹은 모두 수축-이완사이의 휴지기능이 비슷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와 운동 중 어느 방법으로든 체중만 줄이면 의 탄력성이 향상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코바치 박사는 지적했다.

이 연구논문은 의학전문지 '생리학 저널(Journal of Physiology)'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출처: 경북일보


facebook posting twit

  • 생후 6개월에서 5세 사이에 발생하는 열성 경련, 그리고 간질 위험성
  • 사탕, 초콜렛을 많이 먹으면 당뇨병에 걸린다?
  • 치매 예방법이라는 책
  • 카레 속 건강 정보 – 심부전·심장 비대 예방 탁월
  • 중성지방, 심장병 예고지표
  • 심장병 예방하려면? 기름에 튀긴 음식 피하라
  • 술 하루 1-2잔 + 운동 = 심장병 위험↓
  • 당뇨병 합병증의 대표사례 – 안근 마비와 시신경염
  • 우리 똥꼬에 발생하는 치질이란 무엇인가?
  • 불끈불끈 양기 보충의 대명사 보양식
  • Leave a Reply